시사

시사 > 전체기사

농심, 개막 4경기 만에 첫 승…DRX는 3연패


농심 레드포스가 개막 후 네 경기 만에 시즌 첫 승을 거뒀다.

농심은 27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3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시즌 정규 리그 2주 차 경기에서 DRX에 2대 1 역전승을 거뒀다. 3연패 뒤 1승(-4)을 거둔 이들은 8위로 한 계단 올라섰다.

격세지감, 지난해 ‘LoL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우승팀인 DRX는 개막 후 3연패(-6)를 당해 꼴찌(10위)가 됐다. 현재까지 첫 승을 거두지 못한 건 DRX와 광동 프릭스뿐이다. 2군 리그 ‘LCK 챌린저스 리그(LCK CL)’ 출신 선수들이 있는 농심전이 이들의 첫 승 기회로 전망됐지만, 막상 뚜껑을 열어 보니 예상 밖 결과가 나왔다.

농심은 라인전 수행 능력과 사이드 플레이 등 ‘체급 싸움’으로 불리는 요소에서 DRX에 단 하나도 밀리지 않았다. ‘피에스타’ 안현서, ‘실비’ 이승복이 베테랑 미드·정글인 ‘페이트’ 유수혁, ‘크로코’ 김동범과의 맞대결에서 우위를 점해 팀도 운영을 수월하게 해냈다.

농심은 처음부터 앞서나갔음에도 내셔 남작 둥지 앞에서 단 한 차례의 판단 미스로 DRX에 1세트 승점을 내줬다. 그러나 다음 세트에서 안현서(사일러스)의 하드 캐리로 곧장 게임을 동점으로 되돌렸다.

3세트 때 ‘든든’ 박근우(크산테)가 ‘라스칼’ 김광희(잭스)를 솔로 킬 해낸 건 이날 경기를 축약한 장면이었다. 에이스가 무너지자 DRX도 휘청거렸다. 농심은 드래곤 버프를 4개 연속으로 챙겼다. 박근우의 활약으로 한타에서 완승한 이들은 곧장 바텀으로 진격해 게임을 끝냈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