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목경 “농심전, 베테랑만의 장점이 안 보였다”

LCK 제공

개막 3연패를 당한 DRX 김목경 감독이 선수들끼리 더 많은 소통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DRX는 27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3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시즌 정규 리그 2주 차 경기에서 농심 레드포스에 1대 2로 역전패했다. 0승3패(-5), 공동 9위. 전년도 세계 챔피언의 봄은 펀치 드렁크로 어지럽기만 하다.

이날 DRX가 승점을 헌납한 상대 농심은 2군 출신 선수들이 대다수이기에 더욱 뼈가 아픈 결과다. 경기 후 기자실을 찾은 김 감독은 “모든 면에서 상대보다 못했다. 1세트도 우리가 이기긴 했지만 잘해서 이긴 게 아니고 어느 정도 운이 따랐다. 전체적으로 좋지 않은 모습만 보여드렸다”고 운을 뗐다.

이어 “오늘 경기를 보며 왜 졌는지 생각을 많이 했다. 당장 최고의 컨디션으로 최고의 경기력으로 보여드릴 수 없는 상태인 건 맞지만, 연습 과정에서도 이 같은 경기력이 나오진 않는다”면서 “(연습과 실전의 경기력 차이 좁히기는) 저와 선수들이 대화를 통해 풀어나갈 숙제”라고 덧붙였다.

김 감독은 “상대는 신인이고, 우리가 가진 장점은 풍부한 경험과 높은 커리어다. 그로부터 나오는 우위가 있어야 하는데 오늘 그런 장점이 전혀 보이지 않은 게 패인”이라면서 “솔직한 마음으로는 선수들이 과거의 영광을 잊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어 “승리에 대한 절실함과 간절함이 필요한 시기”라고 첨언했다.

김 감독은 팀원 간 소통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그는 “경기할 때 오브젝트 한타나 운영에서 각자 다른 플레이가 나온다. 그러다 보니 경기를 허무하게 지는 경우가 많다”면서 “선수들의 생각을 하나로 모으고, 이해시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는 29일 광동 프릭스전은 현재까지 첫 승을 거두지 못한 두 팀간의 ‘멸망전’이다. 김 감독은 “이길 각오로 준비하는 것은 당연하다. 하지만 그에 앞서 선수들과 코치진, 선수단 전부가 한마음 한뜻으로 피드백을 하고, 그 성과가 인게임으로 이어지는 노력을 할 필요가 있다”고 재차 강조하면서 “광동전을 계기로 팀이 반등할 기회가 생길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