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손 꽁꽁 얼겠네” 28일 아침 최저기온 -18도

올겨울 가장 추운 한파를 보인 25일 서울 영등포의 한 도로에서 행인의 눈썹에 서리가 생기고 있다. 최현규 기자

토요일인 28일에도 강추위가 계속되는 가운데 수도권을 비롯한 전국 곳곳에 눈이 내릴 전망이다.

기상청은 28일 아침 최저기온은 -18∼-4도, 낮 최고기온은 –5∼3도로 예보했다. 아침 기온은 27일보다 2∼6도 더 내려가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영하 10도 안팎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중부 내륙과 경북 내륙은 영하 15도 안팎까지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오전에는 충남 서해안과 전라 서해안부터 눈이 내려 오후에는 수도권과 충청권, 강원 영서, 영남 내륙 등 다른 지역으로 확대되겠다.

예상 적설량은 충남권, 전라권(전남동부남해안 제외), 서해5도 1∼3㎝, 경기남부, 충북중.남부, 전남동부남해안 1㎝ 미만, 서울, 인천, 경기 북부, 강원 영서, 경북 서부 내륙, 경남북서내륙 0.1㎝ 미만이다.

울릉도·독도, 제주도는 27일 시작된 눈이 28일까지 이어지겠다. 이틀간 예상 적설량은 울릉도·독도 10∼30㎝, 제주도 중산간·산지 5∼10㎝(많은 곳 15㎝ 이상), 제주도 해안 1∼5㎝다.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전 권역이 ‘좋음’으로 예측된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1.0∼2.5m, 서해 앞바다에서 0.5∼4.0m, 남해 앞바다에서 0.5∼2.0m로 일겠다. 안쪽 먼바다(해안선에서 약 200㎞ 내의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 1.5∼4.0m, 서해 1.0∼5.0m, 남해 1.0∼4.0m로 전망된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