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KT, 한화생명과 외나무다리 승부서 완승


KT 롤스터가 비슷한 처지에 놓여있던 한화생명e스포츠와의 대결에서 완승했다.

KT는 27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3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시즌 정규 리그 2주 차 경기에서 한화생명을 2대 0으로 꺾었다. 2승2패(+1)가 돼 한화생명의 6위 자리를 빼앗았다. 한화생명은 1승2패(-1)가 돼 7위로 내려갔다.

스토브리그에 통 큰 투자를 해 호화 로스터를 꾸렸지만 앞선 경기를 불만족스럽게 마쳤던 두 팀의 맞대결이다. 기세를 타기 위해선 양 팀 모두 전환점이 절실했다. KT가 보란 듯이 완승을 거뒀다. 시작부터 중후반 운영까지 상대를 압도했다.

KT는 ‘기인’ 김기인(카밀)에게 캐리를 맡기는, 바텀 메타에 역행하는 전략으로 1세트를 완승했다. ‘비디디’ 곽보성(트위스티드 페이트)의 원거리 지원을 받은 김기인은 ‘킹겐’ 황성훈(나르)을 무력하게 만들었다. 이들은 탑에서 벌어진 힘 차이를 활용해 경기를 끝냈다.

2세트 때는 한화생명에 케이틀린·럭스 조합을 내주고도 바루스·레오나로 노련하게 대처해 이겼다. KT는 라인전에서 기대 이상의 성과를 거뒀고, 드래곤 4개를 연속으로 사냥했다. 케이틀린 픽의 의미가 퇴색되자 한화생명의 전투력이 급격하게 저하됐다. KT가 내셔 남작 버프를 얻어낸 뒤 과감하게 적진으로 돌격해 경기를 매조졌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