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최인규 “KT전, 초반 주도권 획득 실패가 패인”

LCK 제공

한화생명e스포츠 최인규 감독이 스크림과 실전 간 괴리 줄이기를 팀의 당면과제로 꼽았다.

한화생명은 27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3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시즌 정규 리그 2주 차 경기에서 KT 롤스터에 0대 2 완패를 거뒀다. 1승2패(-1)가 돼 KT에 6위 자리를 내주고 7위로 내려갔다.

최 감독은 “리브 샌박전 패배 후 무너졌던 멘탈을 가다듬을 수 있는 중요한 경기였음에도 패배해 무척 아쉽다”라며 “다음 경기를 잘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초반에 훨씬 유리한 조합을 선택했음에도 주도권을 가져가지 못했다. 상대의 공격을 무서워하고, 따라가기 급급해하는 플레이가 나왔다”고 경기를 총평했다.

최 감독에 따르면 한화생명은 스크림에서 좋은 경기력을 내고 있지만, 중요한 실전에서 유독 애를 먹고 있다. 최 감독은 “경기장에서 연습 때와 같은 경기력이 나오지 않는 것이 가장 큰 문제”라면서 “연습에서의 게임 양상을 경기장으로 옮겨오는 것이 중요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받고 있는 많은 기대와 압박감이 선수들을 움츠러들게 만든다”면서 “평소에는 선수들이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게임을 하는데, 경기장의 엄숙한 분위기 때문인지 실전에서는 선수들의 소통이 많이 줄어든다. ‘소통 티키타카’가 잘 되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최 감독은 “당장 성적이 좋든 안 좋든, 시즌은 길고 남은 경기는 많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바뀌는 모습, 더 잘하는 모습을 보여주면 된다. 항상 새로운 마음가짐으로 경기에 임하겠다”고 덧붙였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