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北 김여정 “미국의 우크라 탱크 지원, 강력 규탄”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 연합뉴스

북한이 27일 미국의 우크라이나 탱크 지원에 대해 ‘강력 규탄’ 입장을 냈다. 북한의 러시아 지원에 대한 국제사회의 비판이 거세지자 미국의 정책을 들어 반박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은 이날 담화에서 “미국이 최근에는 저들의 주력땅크(탱크)까지 제공한다는 것을 공식 발표함으로써 반로씨야(러시아) 대결 립장을 보다 명백히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크라이나에 지상공격용전투장비들을 밀어 넣음으로써 전쟁상황을 계단식으로 확대하고 있는 미국의 처사에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며 이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말했다.

김 부부장은 “유럽대륙 전체를 엄중한 전쟁 위험에 로출시키고 크고작은 우려들을 산생시켜온 미국의 책동이 이제는 더욱 위험계선을 넘어서고 있다”며 미국이 지역 정세를 악화시키는 ‘장본인’이라고 언급했다.

또 미국이 “서방나라들은 물론 자기의 특등앞잡이들의 군사잠재력까지 반로씨야전선에 동원하려고 획책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크라이나에 천문학적액수의 군사장비들을 넘겨주면서 세계의 평화와 지역의 안전을 파괴하고있는 미국과 서방 나라들은 주권국가들의 자위권에 대하여 시비할 자격이나 그 어떤 명분도 없다”고 비판했다.

김 부부장은 “미국과 서방이 자랑하는 그 어떤 무장 장비도 영웅적인 로씨야 군대와 인민의 불굴의 전투정신과 위력 앞에 모조리 불타버려 파철더미가 될 것이라고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또 “우크라이나 전장은 결코 20년 전 미국의 주력땅크들이 활개치던 중동의 사막이 아니다”라며 “미국과 서방이 자랑하는 그 어떤 무장장비도 영웅적인 로씨야 군대와 인민의 불굴의 전투 정신과 위력 앞에 모조리 불타버려 파철더미가 될 것이라고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도 했다.

김 부부장은 “우리는 국가의 존엄과 명예, 나라의 자주권과 안전을 수호하기 위한 싸움에 나선 로씨야 군대와 인민과 언제나 한 전호(참호)에 서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지난 25일(현지시간) 에이브럼스 탱크를 우크라이나로 보내는 것을 승인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도 미국이 M1 에이브럼스 30대를 보낼 것이라고 보도했다.

김 부부장은 다만 최근 북한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전쟁을 돕고 있는 러시아 민간 용병회사인 와그너 그룹에 무기를 공급했다는 의혹과 관련해선 입장은 밝히지 않았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