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돈도 없고 날도 춥고… 한밤중 지구대서 쫓겨난 할머니

70대 할머니, 막차 놓치고 지구대 찾아
40분가량 머무르다 경찰관에게 쫓겨나
지구대 측 “무례한 말 해 퇴거조치한 것”

국민일보DB

한겨울밤 마지막 기차를 놓쳐 오갈 데 없는 70대 할머니가 몸을 녹이려 경찰 지구대를 찾았으나 쫓겨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 할머니는 이후 경찰관들을 고소했고, 현재 진상조사가 이뤄지고 있다.

부산 동부경찰서는 관할 A 지구대 근무자들을 상대로 70대 할머니 B씨의 고소 사건과 관련해 진상조사를 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B씨는 지난달 14일 0시5분쯤 A 지구대에 왔다. 그는 다른 지역으로 가는 마지막 기차를 놓친 뒤 돈이 없어 갈 곳도 없고, 날씨마저 추워 지구대를 찾았다고 했다. 하지만 지구대 소파에 앉아 40분가량 머무르다가 경찰관에 의해 강제로 내보내 졌다.

지구대 내부 CCTV에는 한 경찰관이 B씨의 팔을 강제로 잡아끌고, 다른 경찰관이 문을 잠그는 모습이 고스란히 촬영됐다. 쫓겨난 B씨는 지나가는 차를 얻어타고 3km 떨어진 다른 지구대로 향했고, 이곳에서 몸을 녹이다가 첫차를 타고 귀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이후 지구대 근무자들의 태도에 항의하며 고소장을 냈다.

하지만 지구대 측은 B씨가 직원들에게 무례한 말을 해 밖으로 내보냈다고 항변했다. 직원과 말다툼이 이어지려 하자 관리자급 직원이 문제 예방을 위해 불가피하게 퇴거 조치했다는 게 지구대 측 입장이다.

지구대 내부 CCTV는 음성 녹음이 되지 않아 설전이 있었는지는 확인이 어려운 상태다. 동부경찰서 관계자는 “부산경찰청과 함께 자체적으로 진상조사를 하고 있으며, 고소장을 접수한 경찰서의 조사 결과 등도 종합해 적절한 조치를 하겠다”고 말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