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비디디’ 곽보성 “사실 4승0패 할 줄 알았는데…”


KT 롤스터 ‘비디디’ 곽보성이 한화생명e스포츠를 꺾은 소감을 밝혔다.

KT는 27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3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시즌 정규 리그 2주 차 경기에서 한화생명에 2대 0으로 완승했다. 2승2패(+1), 6위로 2주 차 일정을 마무리했다.

외나무다리에서 만난 두 팀 간의 대결이었다. 양 팀은 앞서 리브 샌드박스에 나란히 덜미를 잡히면서 시즌 초부터 휘청거렸다. 기세를 타기 위해선 이날 승리가 몹시 필요했다. 박빙의 승부가 예상됐지만,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KT가 한화생명을 압도했다. 경기 후 국민일보와 만난 곽보성은 “드디어 연습에서와 같은 경기력이 실전에서도 나왔다”며 밝게 웃었다.

-중요한 길목에서 만난 한화생명에 2대 0으로 완승을 거뒀다.
“ 지난 리브 샌드박스전에선 라인전 구도가 우리 생각대로 나오지 않았다. 상대가 싸움을 좋아하는 팀인 걸 알고 있었음에도 생각 없이 맞받아쳤다. 나를 포함해 팀원들 모두 제정신이 아니었던 것 같다. 오늘 경기는 꼭 이겨야 한다고 생각했다. 드디어 연습에서와 같은 경기력이 실전에서도 나와 기쁘다.”

-오늘 새벽 5시까지 선수단이 열띤 토론을 했다고 들었다.
“최근 팀원들이 감기에 걸리거나, 몸 상태가 좋지 않아서 연습을 충분히 하지 못했다. 적게나마 스크림을 했는데 그때 경기력도 좋지 않았다. 심적으로 힘들어서 팀원들끼리 깊은 얘기를 나눌 필요성을 느꼈다. 나는 그때그때 털어놓지 않으면 가슴에 응어리가 지더라. 팀원들에게 하고 싶은 말을 다 하고, 게임 내적으로도 무엇이 문제인지 의견을 교환했다.”

-‘제카’ 김건우와의 미드라인 맞대결에 관심이 집중됐는데, 판정승을 거뒀다.
“‘제카’ 선수가 사일러스와 아칼리 구도를 선호한다고 봤다. 실제로 선수가 챔피언을 잘 다루기도 했다. 작년 ‘LoL 월드 챔피언십(롤드컵)’에서 이 구도가 정말 많이 나왔다. 그런데 나는 작년에 롤드컵에 가지 못해서 ‘제카’ 선수보다 아는 데이터가 적을 거로 판단했다. 내가 암만 잘 상대할 자신이 있어도 굳이 두 챔피언을 풀고서 맞받아칠 필요가 없으니, 다른 구도로 밴픽을 풀어나갔다.”

-1세트 때 트위스티드 페이트(트페)를 선택해 탑 게임을 펼쳤다.
“‘영겁의 지팡이’와 ‘대천사의 지팡이’ 버프 이후 라이즈가 굉장히 고평가를 받는다. 그래서 그런지 다들 트페를 안 고르더라. 나는 여전히 트페가 좋다고 생각한다. 안 그래도 바텀 메타 아닌가. ‘제카’ 선수의 챔피언 풀을 미리 염두에 둬보니 트페로 상대하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2세트 땐 시그니처 챔피언인 아지르를 골랐다.
“한화생명이 요네를 먼저 고르길래 ‘아칼리로 죽여버릴까?’하는 생각이 들었다.(웃음) 팀 조합을 고려하면 아지르가 더 좋겠다 싶어서 오랜만에 꺼냈다. 아지르는 다재다능한 챔피언이다. 언제든 꺼낼 자신이 있다. 오늘은 좋은 상황이 갖춰져 좋은 결과가 나왔다.”

-아지르 최고 권위자 아닌가. 왜 요즘 선수들이 아지르로 ‘선제공격’ 대신 ‘정복자’ 룬을 선택하나.
“나도 이에 대해서 생각을 많이 해봤다. 선수들이 아칼리를 상대할 때도 정복자를 쓰더라. 어차피 딜교환을 한 번 하고 아칼리가 빠지면 스택 유지가 안 되는데 왜 정복자를 선택하는 건가 싶었다. 그들이 아무 이유 없이 그냥 정복자를 쓰는 것은 아닐 텐데…. 룬 선택은 상황에 따라 달라야 한다. 나는 정복자라는 룬을 요네처럼 길게 싸우는 챔피언을 상대하거나, 사이드에서 리안드리의 고뇌·부서진 여왕의 왕관 시너지를 활용해 주도권을 내주지 않는 데 초점을 맞출 때 고른다.”

-앞서 미드 카르마를 골랐다가 전부 패배했다. 카르마는 곽 선수의 캐리력이 줄어드는 픽 아닌가.
“팀원들끼리 바텀과 미드 라인전 구도 등을 충분히 의논한 뒤 뽑았던 챔피언이다. 나는 아직도 내가 카르마를 플레이했던 경기들은 모두 이겨야 했다고 생각한다. 카르마는 서포터 챔피언임에도 라인전이 강하다. 오공과의 시너지 효과도 좋다. 우리의 플레이가 부족했을 뿐 카르마란 챔피언의 성능은 여전히 좋다고 생각한다.”

-정규 리그 2주 차 경기를 모두 소화했다. 개막 전 기대 또는 예상했던 것과 다른 게 있나.
“사실 나는 지금까지 치른 네 경기 모두 승리할 거로 기대했다. 개막 전 스크림 내용과 결과가 좋았다 보니. 그런데 T1이 정말 강하더라. T1 잘할 건 당연히 알았지만, 그 정도로 잘할 줄은 몰랐다.
또, 작년에 너무 많이 패배해서 그런지 올 시즌엔 유독 많이 긴장한다. 어제 팀원들과 소통을 하면서 어느 정도 완화가 됐지만 여전히 과도한 긴장감을 느낀다. 앞으로 고쳐나가겠다. 오늘 승리 덕분에 KT는 더 좋은 경기력을 발휘하는 팀으로 거듭날 것이다. 팬들께서도 많이 기대해주셨으면 한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