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발 묶인채 숨진 80대女…범인은 함께살던 아들이었다

“최근 정신병원 입원 놓고 갈등”

국민일보DB

80대 노모를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로 50대 아들이 긴급체포됐다.

전북 전주덕진경찰서는 존속살해 혐의로 A씨(50대)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2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5일 오후 전주시 덕진구의 한 주택에서 어머니 B씨(80대)를 둔기로 때려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이 주택에는 어머니와 작은 아들 A씨가 함께 살고 있었다.

경찰은 지난 26일 B씨의 첫째 아들로부터 어머니와 연락이 닿지 않는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자택 안방에서 숨져 있던 B씨를 발견했다.

숨진 B씨의 손과 발은 테이프로 느슨하게 묶여 있었고, 머리에 외상 등 폭행의 흔적이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최근 정신병원에 강제 입원하는 문제로 어머니 B씨와 갈등을 겪어온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A씨가 범행에 사용했을 것으로 추정되는 둔기 등을 집안에서 발견했다.

경찰은 B씨의 정확한 사망 원인 확인을 위해 부검을 의뢰한 상태다.

경찰 관계자는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정확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