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영하 17.3도’ 한파 덮친 서울, 관측 이래 9번째 낮아

1985년 1월 5일에 영하 19.2도 기록…가장 추워

다시 겨울 한파가 찾아온 지난 27일 오전 두꺼운 옷차림을 한 출근길 시민이 광화문네거리를 지나고 있다. 연합뉴스

북극 한파가 몰려온 지난 25일 서울의 최저기온이 전국적인 기상 관측이 시작된 1973년 이후 9번째로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기상청 기상자료개방포털에 따르면 지난 25일 서울 기온은 오전 2시에 영하 17.3도까지 떨어졌다. 전국 단위 기상 관측망이 갖춰진 1973년 1월 이후 측정된 서울의 최저기온 가운데 9번째로 낮은 수치였다.

관측 이래 서울이 가장 추웠던 날은 영하 19.2도를 기록한 1985년 1월 5일이었다.

다음으로는 영하 18.7도를 기록한 2001년 1월 15일이었고, 역대 세 번째로 기온이 낮은 날은 영하 18.6도를 기록한 2021년 1월 8일이었다.

1973년 1월부터 이달 27일까지 서울의 최저기온이 한파 기준인 영하 12도 이하를 기록한 날은 총 237일이다. 이 중 영하 17도인 날은 총 11일로, 절반 이상(6일)이 2010년대 이후 발생했다.

서울의 연간 한파일수는 1980년대 후반 감소세를 보이다가 2010년대부터는 변동성이 커졌다.

한파일수는 1980년에 17일까지 늘었다가 1986년 11일을 기록한 후 1987년부터 2009년까지 23년 동안 단 한 번도 열흘을 넘지 못했다.

2010년 이후에는 두 차례(2010·2018년 11일) 열흘을 넘겼다. 그러나 2019년에는 한파일수가 전무했고, 2014년과 2015년에는 하루에 불과했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