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피에스타’ 안현서 “라인전·포지셔닝 보완이 첫승 비결”


농심 레드포스 ‘피에스타’ 안현서가 꿈의 무대에서 첫 승을 거둔 소감을 밝혔다.

농심은 27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3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시즌 정규 리그 2주 차 경기에서 DRX에 2대 1 역전승을 거뒀다. 3연패 뒤 1승(-4)을 거둔 이들은 8위로 한 계단 올라섰다. 반면 첫 승 신고에 실패한 DRX는 0승3패(-5)로 9위가 됐다.

미드라인 맞대결에서는 안현서가 활짝 웃었다. 지난해 ‘LCK 챌린저스 리그(LCK CL)’ 무대를 평정하고 1군 리그로 올라온 그는 올 시즌 기대 이상의 선전을 이어나가고 있다. 안현서는 이날도 아칼리와 사일러스, 아지르로 좋은 플레이를 펼쳤다. 2세트 땐 여러 차례 솔로 킬을 따내는 등 종횡무진 활약해 POG로 선정되기도 했다.

네 경기 만에 맛본 짜릿한 승리다. 경기 후 국민일보와 만난 안현서는 “앞선 경기들에서는 아쉬운 모습을 여러 차례 보여줘 패배했다고 생각한다. 반면 오늘은 부족했던 부분을 보완해온 덕에 승리를 거뒀다”면서 “스스로도 발전한 바가 느껴져 기쁘다”고 LCK 무대에서 첫 승을 기록한 소감을 밝혔다.

안현서에 따르면 농심은 라인전과 오브젝트 싸움에서의 포지셔닝을 보완해왔다. 그는 “지난 디플러스 기아전을 돌이켜보면 라인전부터 터지고 시작했다. 기본기인 라인전부터 단단하게 해나가기로 했다”며 “오브젝트 싸움 전 포지셔닝에서도 실수가 나와서 고쳤다. 무조건 합류하기보다는 상대의 움직임에 맞춰 플레이의 방향을 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농심은 이날 1세트 초반 큰 리드를 점했음에도 내셔 남작 앞에서 판단 미스를 범해 역전패를 당했다. 안현서의 바텀 ‘순간이동’ 활용이 패인이 됐다. 그는 “에이스를 띄운 뒤 게임이 끝났다고 생각해 순간이동을 썼는데, 상대 정글러의 리스폰을 계산하지 못했다”고 당시 상황을 복기했다.

이어 “내가 귀환한 뒤 내셔 남작 둥지로 합류하면 충분히 버프를 얻어낼 수 있을 거로 판단했다. 상대 정글러의 스틸 가능성을 아예 염두에 두지 못했다”며 “하지만 ‘실비’ 이승복이 ‘강타’를 못 써서 뺏긴 것 같다”고 덧붙였다.

농심은 강팀들과의 스크림에서 성적이 좋지 않았지만, 얻어가는 바가 있었다고 한다. 슈퍼 루키는 디플 기아와 T1을 제외한 팀들 상대로는 충분히 이길 자신이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LCK CL과 LCK의 차이는 기본기의 단단함과 미리 상대의 수를 염두에 두는 플레이의 유무”라며 “나도 톱급 미드라이너들을 따라잡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