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여정-리설주의 ‘신경전’…김정은은 누구 손 들어줬나

英더타임스 “김정은 유고시 두 여성 경쟁할 것”
“김주애 등장은 리설주가 승자라는 메시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딸 김주애가 지난해 11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 발사에 참여한 장창하 국방과학원장과 악수하고 있다. 조선중앙TV 화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의 위세를 우려하는 부인 리설주를 안심시키기 위해 둘째 딸 김주애를 대외에 공개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영국 더타임스는 27일(현지시간) 김정은 위원장이 지난해 11월 딸의 손을 잡고 탄도미사일 시험 발사를 참관하러 나타난 것이 처음에는 후계자에게 왕관을 씌우는 것처럼 비쳤지만 두 달이 지난 지금은 다른 분석이 나오고 있다며 이같이 전했다.

매체는 전문가 의견을 인용해 김정은이 김주애를 대외에 공개한 것이 동생 김여정과 아내 리설주의 경쟁 구도를 진정시키려는 ‘복잡미묘한 제스처’로 볼 수 있다고 분석했다.

리설주가 북한의 퍼스트레이디로서는 전례 없는 공개 행보로 존재감을 보였다면, 김여정은 ‘김씨 왕조’의 후손이자 경험이 풍부한 정치인으로서 김정은의 뒤를 이을 가장 확실한 자격을 갖춘 인물로 꼽힌다.

정해진 승계 원칙이 없는 ‘김씨 왕조’에서 김 위원장이 뚜렷한 후계자를 정하지 못하고 갑작스럽게 사망할 경우 권력 공백을 둘러싸고 두 여성이 순식간에 경쟁자가 될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북한은 지난 1일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6차 전원회의 결과를 보도하며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둘째 딸 김주애와 함께 중거리 탄도미사일(IRBM)인 '화성-12형'을 둘러보는 모습을 공개했다. 조선중앙TV 화면

김 부부장은 권력을 장악하기 위해 김정은의 가족을 배제하는 움직임을 보일 것이고, 리설주는 자신과 자녀들을 보호하기 위해 가능한 모든 것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최진욱 한국전략문화연구센터 원장은 더타임스에 “김여정 부부장은 영향력이 강하고 야심만만하며 공격적”이라며 “김 위원장은 아내를 안심시키고 동생에게는 ‘이게 내 딸이고 미래 세대’라는 교묘하지만 명확한 메시지를 주고자 딸을 공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주애의 등장과 관련해서는 리설주가 승자고 김여정은 패자이며 이것이 가장 중요한 메시지”라고 말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