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北 지령 받고 활동…‘창원간첩단’ 4명 국정원에 체포

반정부단체 ‘자주통일 민중전위’ 활동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

지난 18일 오후 국가정보원 관계자들이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와 관련해 압수수색 중인 서울 영등포구 민주노총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 사무실 앞을 지키고 있다. 연합뉴스

국가정보원과 경찰이 창원 간첩단 사건과 관련해 연루자 4명을 체포했다.

수사당국 관계자는 28일 “자주통일 민중전위 관련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를 받는 인원들에 대해 체포영장이 오전에 집행됐다”고 밝혔다.

이날 수사당국에 체포된 인원은 김모 전 경남진보연합 조직위원장, 성모 경남진보연합 정책위원장, 정모 경남진보연합 교육국장, 황모 통일촌 회원 등 총 4명으로 알려졌다.

국가정보원과 경찰이 지난 18일 오전 제주시 봉개동 소재 세월호평화쉼터에서 압수수색을 하고 있다. 뉴시스

자주통일 민중전위는 북한의 지령을 받아 2016년경부터 창원을 중심으로 결성된 반정부단체다.

경남지역 진보단체에서 활동해 온 이들은 캄보디아 베트남 등 동남아 국가에서 북한 관련 인사들을 접촉하고 지령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국정원과 경찰은 해당 단체가 전국 단위로 활동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수사당국은 지난해 11월 9일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경남진보연합 관계자 등의 집과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