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좌서 157억 증발…우사인 볼트 “잊고 지낼 것”

자메이카 자산운용사 계좌서 1270만 달러 증발

우사인 볼트. AP

약 157억원의 금융 사기를 당한 세계적 육상선수 우사인 볼트가 “스트레스를 받지만 일단 잊고 지낼 것”이라고 심경을 밝혔다.

볼트는 28일(한국시간) 자메이카 킹스턴에서 열린 깁슨 매쿡 릴레이 대회 50주년 기념식에 참석했다.

로이터 통신 등 해외 취재진과 마주한 볼트는 금융 사기를 당한 이후 인터뷰에서 “힘든 상황이다. 그래도 평생 경쟁을 하면서 배운 것을 떠올리면 지금은 현실을 직시해야 한다”며 “사건에 관해서는 변호사에게 맡기고 나는 가족에게 집중하겠다. 너무 많은 생각을 하지 않고, 일단 잊고 지낼 생각”이라고 밝혔다.

볼트는 지난 13일 ‘자메이카 자산운용사 SSL 계좌 잔고가 1만 2000달러(약 1500만원)으로 줄었다’는 보고를 받았다.

볼트 측 변호사 린턴 고든은 “볼트는 자신과 부모의 노후 자금을 마련하고자 SSL과 10년 이상 거래하며 거액을 투자했다. 그런데 1270만달러(약 157억원)가 증발했다”고 주장했다.

SSL은 “지금은 해고된 전 직원이 대형 사기를 벌인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볼트 사례도 경찰에 신고했다”며 “사법기관의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있다”고 전했다.

볼트의 변호사는 SSL에 “전 직원의 재판 결과 등과 관계없이 투자금을 돌려달라”고 요청한 상태다.

볼트는 남자 100m 9초58, 200m 19초19의 세계 기록을 보유한 육상 역사상 가장 뛰어난 스프린터다. 3차례 올림픽에서 금메달 8개를 따냈고, 세계육상선수권에서 금메달 11개를 목에 걸어 ‘육상황제’라고 불렸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