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설 내린 日야쿠시마서 30대 한국인 등산객 실종

1936m 미야노우라다케 등반
하산 소식 끊겨 경찰에 신고…수색 난항

지난 25일 일본 돗토리현에서 거리에 쌓인 눈을 시민이 치우고 있다. 교도 뉴시스

일본 규슈 남쪽에 있는 야쿠시마섬을 찾은 30대 한국인 남성이 실종됐다.

28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가고시마현 경찰은 야쿠시마 미야노우라다케를 등산하겠다고 나선 30대 한국인 김모씨가 실종됐다고 밝혔다.

김씨는 등산로 입구에 제출한 서류에서 23일 오전 11시에 입산해 산장에서 묵은 뒤 24일 하산할 예정이라고 했다.

그러나 김씨의 친구가 김씨와 연락이 닿지 않자 26일 경찰에 신고했다. 현재 눈이 많이 내리고 있어 경찰도 수색에 나서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야노우라다케는 눈이 많이 내려 24일부터 등산로 입구와 주변 도로가 폐쇄됐으며, 이로 인해 야쿠시마 경찰서도 수색 작업을 하지 못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야노우라다케는 높이 1936m인 산으로, 야쿠시마는 물론 규슈에서 가장 높다. 생태학적 가치를 인정받아 1993년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으로 등재되기도 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