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T1, 북극곰 레이드 성공…선두 등극

T1, 28일 LCK 스프링 시즌 정규 리그 경기서 DK에 2대 1 역전승…개막 4연승
DK, ‘캐니언’ 김건부 분전에도 역전패…3연승 뒤 첫 패배


T1이 디플러스 기아를 꺾고 전승 행진을 이어나갔다.

T1은 28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3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시즌 정규 리그 2주 차 경기에서 디플 기아에 2대 1 역전승을 거뒀다. 이들은 4승0패(+6)를 기록해 디플 기아(3승1패 +5)를 선두에서 끌어내렸다.

T1은 지난 광동 프릭스전에 이어 다시 한번 새로운 서포터 챔피언을 선보였다. 케이틀린 다음으로 칼리스타를 이날 3세트 때 서포터로 활용해 제리·룰루로 나섰던 디플 기아 바텀 듀오를 맹폭했다. T1 바텀 듀오는 ‘캐니언’ 김건부(그레이브즈)에게 한 차례 갱킹을 당했음에도 정글러 개입 없이 더블 킬을 따냈다.

‘페이커’ 이상혁이 3세트 때 카사딘으로 바텀 전투에 개입해 트리플 킬을 가져간 게 시리즈 향방을 결정지었다. 미드·바텀에서 균형을 무너트린 T1은 드래곤 4개를 연달아 사냥했다. 내셔 남작 둥지 앞으로 상대를 불러들인 이들은 갑작스럽게 전투를 전개한 뒤 대승을 거둬 경기를 끝냈다.

디플 기아에선 김건부가 단연 빛났다. 1·2세트 때 세주아니를 고른 김건부는 T1 선수들의 시야 밖에서 기습적인 이니시에이팅을 연달아 성공시켰다. 1세트 마지막 전투에서 이상혁(아지르)을 기절시킨 플레이는 디플 기아의 첫 세트 승리로 이어졌다.

T1이 2세트를 이기면서 승기를 잡았다. 이들은 경기 초반 김건부의 기습적인 이니시에이팅에 고전했지만, 유연하게 상대의 노림수를 피해가며 글로벌 골드를 역전시켰다. 이들은 내셔 남작 둥지 앞에서 에이스를 띄워 경기를 마무리, 세트스코어를 동점으로 되돌렸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