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최천주 “T1전 패배, 속상하지만 많이 얻어간다”

LCK 제공

디플러스 기아 최천주 감독이 T1전 패배로부터 많은 것을 배웠다고 말했다.

디플 기아는 28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3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시즌 정규 리그 2주 차 경기에서 T1에 1대 2로 역전패했다. 개막 3연승 뒤 첫 패배를 당한 이들은 T1(4승0패 +6)에 선두 자리를 내줬다.

디플 기아는 ‘캐니언’ 김건부와 ‘쇼메이커’ 허수의 활약으로 첫 세트를 이겼지만 그 기세를 다음 세트까지 이어나가지 못했다. 마지막 세트 때 허수가 미드 갱킹에 피해를 당하고, 그 틈에 ‘페이커’ 이상혁의 로밍을 허용해 역전패를 당했다.

경기 후 기자실을 찾은 최 감독과 허수는 담담한 어조로 인터뷰에 응했다. 최 감독은 “승리를 목표로 했던 만큼 분하고 아쉽다”면서도 “부족했던 부분, 못했던 부분이 어떤 건지 명확하게 보였다고 생각한다. 그 부분을 잘 추슬러서 앞으로 열심히 하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최 감독은 승리 플랜의 수행 능력 차이에서 승패가 갈렸다고 총평했다. 그는 “팔이 긴 조합과 짧은 조합이 만나면 각각 승리 플랜이 다르다. 짧은 쪽은 어떻게든 교전 능력을 바탕으로 승리해야 한다. 오늘은 그 부분이 부족하지 않았나 싶다”라고 설명했다.

최 감독은 팀의 라인전 구도 분석이 옳았음을 긍정적으로 보기도 했다. 그는 “경기를 준비할 때 여러 가지 구도를 밴픽부터 준비한다”면서 “오늘 선수들은 우리가 짜놨던 구도 안에서 라인전을 플레이했다. 게임을 이끌어나가는 능력이 좋았다”고 칭찬했다.

T1이 3세트 때 선보인 깜짝 픽 칼리스타에 대해선 예상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최 감독은 “‘케리아’ 류민석이 워낙 여러 가지 챔피언을 서포터로 활용하는 거로 유명하다”며 “우리 팀 선수들도 경력이 있어서 크게 당황하지 않았다. (실력이) 한 끗 부족해서 졌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디플 기아의 다음 상대는 젠지다. 최 감독은 “젠지는 로스터가 바뀌었음에도 여전히 밸런스가 잘 맞는 강팀이다”라며 “리그 초반이나 개막 전 스크림 당시에는 바텀 듀오가 조금 불안한 모습을 보였지만, 최근 대회에서 모습을 보면 견제될 수준의 강팀”이라고 언급했다.

인터뷰 종료 직전 최 감독은 자청해서 마이크를 다시 잡았다. 그는 “결과는 속상하지만 오늘 우리가 얻어가는 바가 많다고 생각해 긴 호흡으로 봤을 때는 긍정적”이라고 말했다. 이어 “오늘 패배로 얻은 것을 바탕으로 2라운드 때 T1에 복수하고 싶다. 팬들께서도 속상하시겠지만 좋은 모습을 많이 봐주시고, 응원해주시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