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최우범 “2세트 패배 여파가 3세트까지 이어졌다”

LCK 제공

브리온 최우범 감독이 리브 샌드박스전 2세트 패인으로 초반 턴 낭비를 꼽았다.

브리온은 28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3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시즌 정규 리그 2주 차 경기에서 리브 샌박에 1대 2로 역전패했다. 앞서 젠지에 시즌 첫 패배를 당했던 이들은 2연승 뒤 2연패(+0)를 기록해 7위로 한 계단 내려갔다.

경기 후 기자실을 찾은 최 감독은 2세트 역전패를 가장 아쉬워했다. 그는 “1·2세트는 우리가 준비했던 대로 됐다. 3세트도 사실 준비한 바가 있었는데 상대가 (구도를) 잘 비틀었다”고 말했다. 또 “사실 오늘 경기는 5대5라는 생각으로 왔다. 실제로 3세트까지 가기도 했다”며 “2세트 때 유리한 상황이 있었음에도 패배한 여파가 3세트까지 이어졌다”고 덧붙였다.

최 감독은 2세트 역전패와 관련해 “첫 전령 교전부터 유리한 싸움이었는데도 점멸 체크가 제대로 되지 않았다. 우리만의 턴이 확실하게 있었는데, 유리한 턴이 많았음에도 살리지 못했던 점이 아쉽다”고 언급했다. 또 “그 턴을 살렸다면 우리가 젠지한테 당했던 걸 상대에게 써먹을 수 있었다. 피드백됐던 부분이었는데…”라며 재차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날 브리온은 미드 메이지 매치업을 중심으로 한 밴픽 전략을 짜왔다. 최 감독은 “미드 메이지 매치업을 하면 승산이 있다고 생각했다. 실제로 1·2세트를 보면 그랬다”면서 “3세트 때는 상대가 그런 매치업을 잘 피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 3세트 초반, 선수들이 6레벨을 찍었을 때 ‘헤나’ 박증환(바루스)의 궁극기 ‘부패의 사슬’이 허무하게 빠진 것도 치명적이었다고 복기했다. 최 감독은 “바루스의 궁극기가 빠져서 주도권을 잡지 못했다. 우리가 치고 나갈 턴이 나오지 않아서 게임을 허무하게 졌다”고 말했다.

최 감독은 끝으로 “사실 2세트 패배 후 싸한 분위기와 선수들의 멘탈 흔들림을 느꼈다. 그게 아쉽다”면서 “2세트를 패배해도 한 세트가 남은 것이다. 그런데 기운이 빠졌단 느낌을 받았다. (선수들이) 그러지 않았으면 한다”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멘탈 관리는) 감독이 해야 할 일이기도 하다. 숙소로 돌아가 선수들에게 확실히 얘기하겠다”고 덧붙였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