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10시간 넘은 조사 종료…檢, 2차 출석 요구

위례·대장동 사건 순차 조사…양측 신경전
李 “고의로 조사 지연”
檢 “상세히, 신속 진행”

'위례·대장동 개발 의혹'과 관련해 검찰의 소환조사 통보를 받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8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출석하기 위해 차에서 내려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장동·위례 신도시 개발 비리 의혹으로 소환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조사가 10시간30여분 만에 종료됐다. 이 대표는 조서를 검토한 뒤 자정쯤 귀가할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며 이 대표에게 2차 소환을 요구했다.

28일 정치권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3부(부장검사 엄희준·강백신)는 이날 오전 10시30분부터 오후 9시까지 약 10시간30분 동안 이 대표를 조사했다.

검찰은 이 대표에게 위례 신도시 개발 비리 의혹에 대해 캐물은 것으로 전해졌다. 반부패1부 부부장검사가 나섰다고 한다. 이 대표는 곰탕 등으로 이뤄진 점심식사를 마치고 오후 1시 이후부터 반부패3부 부부장급 검사의 대장동 사건 조사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과 이 대표 측은 신경전을 벌이기도 했다.

저녁식사 뒤 조사가 이어지던 도중 이 대표 측 변호사는 검찰 측이 조사를 고의로 지연시키고 있다며 항의했다고 한다.

그러나 검찰은 “조사를 지연한 사실이 전혀 없고 신속하게 진행했다”며 “본건은 장기간 진행된 사업의 비리 의혹 사건으로 조사 범위와 분량이 상당히 많다. 최종 결재권자에게 보고되고 결재된 자료를 토대로 상세히 조사를 진행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고 판단한 검찰은 이 대표에게 2차 출석조사를 요구했다.

이 대표가 추가 조사 요구에 나설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 이 대표는 이날 검찰에 출석하면서 33쪽 분량의 진술서로 모든 답변을 갈음하겠다고 밝혔다. 예고한 대로 이날 신문에서도 “진술서로 갈음한다”는 답변을 반복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성준 민주당 대변인은 “반복적인 질의와 자료제시, 의견에 대한 의견을 묻는 행위, 자료를 낭독하는 행위 등이 야간조사 제한 시간인 오후 9시까지 계속됐다”며 “이 대표 측의 잇따른 항의에도 검찰은 이를 계속하며 피의자의 인권을 짓밟는 현대사에서 볼 수 없는 행태를 벌였다”고 비판했다.

검찰과의 기싸움 끝에 조사를 마친 이 대표는 조서를 열람한 뒤 귀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최종 종료 시간은 10시30분 이후가 될 것으로 보이며, 검토가 길어지면 자정을 넘긴 시간에 청사 밖으로 나올 수도 있다. 청사 밖에서 추가 입장을 밝힐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가 지난 10일 ‘성남FC 의혹’으로 조사를 받았을 땐 조서 검토에 4시간 가량이 걸린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이날 검찰에 제출한 진술서에서 민간업자 일당에 특혜를 몰아주고 공공이익을 적게 환수했다는 혐의, 천화동인 1호 실소유주 논란 등 자신에게 제기된 혐의와 의혹을 모두 부인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