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12시간만에 나와…“檢, 기소 목표로 조작”

李 “추가소환 하려고 시간 끌고 했던 질문 또 해”
“국가권력 사유화…굳건히 싸워나갈 것”
檢 “상세히 조사 한 것” 반박…2차 출석 요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서 소환조사를 마치고 기자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대장동·위례 특혜 개발 의혹 관련 검찰 조사가 약 12시간 반 만에 종료됐다.

법조계에 따르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한 이 대표는 28일 오후 10시53분쯤 모든 조사를 마치고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청사 밖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조사를 시작한 지 12시간23분 만이다.

이 대표가 심야조사에 동의하지 않아 오후 9시까지 검찰 조사가 진행됐고, 이후 조서를 열람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10시30분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해 반부패수사1부(부장검사 엄희준)와 반부패수사3부(부장검사 강백신)에서 연달아 수사를 받았다. 점심과 저녁은 청사 내에서 곰탕 등 배달 음식으로 해결했다.

조사를 마치고 나온 이 대표는 “검찰이 기소를 목표로 조작을 하고 있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검찰이 추가소환을 위해 지연 행위를 했다고 주장했다. 박성준 민주당 대변인은 “반복적인 질의와 자료제시, 의견에 대한 의견을 묻는 행위, 자료를 낭독하는 행위 등이 야간조사 제한 시간인 오후 9시까지 계속됐다”며 “이 대표 측의 잇따른 항의에도 검찰은 이를 계속하며 피의자의 인권을 짓밟는 현대사에서 볼 수 없는 행태를 벌였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검찰은 “장기간 진행된 사업의 비리 의혹 사건으로서 조사 범위와 분량이 상당히 많고, 최종 결재권자에게 보고되고 결재된 자료를 토대로 상세히 조사를 진행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서 소환조사를 마치고 나오고 있다. 뉴시스

이 대표는 성남시장 시절 대장동 사업 민간개발업자들에게 특혜를 몰아주고, 그 대가로 428억원의 지분을 약속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업무상 배임과 부패방지법 위반 등의 혐의다.

검찰은 A4용지 약 100쪽 분량의 질문지를 준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표는 미리 준비한 서면진술서로 대부분의 답변을 갈음했다고 한다. 민주당이 공개한 33쪽 분량의 진술서에 따르면 이 대표는 관련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고 판단한 검찰은 이 대표에게 2차 출석조사를 요구했다.

이 대표가 추가 조사 요구에 나설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 이 대표는 이날 검찰에 출석하면서 33쪽 분량의 진술서로 모든 답변을 갈음하겠다고 밝혔다. 예고한 대로 이날 신문에서도 “진술서로 갈음한다”는 답변을 반복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음은 이 대표 입장 전문

윤석열 검사 독재 정권의 검찰 답게 역시 수사가 아닌 정치를 하고 있었다는 느낌이 듭니다. 진실을 발견하기 위한 조사를 하는 것이 아니라 기소를 목표로 조작을 하고 있다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습니다.

굳이 추가소환을 하기 위해서 시간을 끌고 했던 질문을 또 하고 제시한 자료를 또 제시하고 질문을 지연하는 이런 행위야말로 국가권력을 사유화하는 아주 잘못된 행동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제게 주어진 소명에 더욱 충실하고 굳건하게 싸워 나가도록 하겠습니다. 이 늦은 시간에 관심을 갖고 지켜봐주시고 또 고생하시는 우리 지지자, 당원, 국민 여러분 감사드립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