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14년 만에 돌아온 김연경, 생애 첫 올스타 MVP

김연경이 29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2-2023 V리그 올스타전에서 득점 후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한국배구연맹

‘월드클래스’ 김연경이 14년 만에 돌아온 V리그 올스타전에서 MVP에 올랐다. MZ 세대 대결로 치러진 승부에서는 관록의 M스타가 패기의 Z스타를 꺾었다.

겨울 스포츠 축제인 도드람 2022-2023 V리그 올스타전이 29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렸다. 지난 19일 예매 1분 만에 6338석이 매진될 만큼 뜨거운 열기로 가득 찼다. 현장 티켓 108석도 매진돼 총 6446명이 경기장을 찾았다.

MZ 트렌드에 맞춰 남자부는 1995년 출생 전후, 여자부는 1996년생 전후로 각 M스타, Z스타 팀을 구성했다. 여자부 M스타는 김연경 김희진 양효진 등 2020 도쿄올림픽 주역들이 뭉쳤고, Z스타는 2022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에서 활약한 강소휘 이다현 이주아 등이 뽑혔다. 남자부는 M스타 레오 신영석 한선수, Z스타 이크바이리 허수봉 이상현 등이 포함됐다.

V리그 스타들은 경기 전 깜짝 이벤트로 팬들을 맞았다. 김연경은 즉석사진 부스에서 V자나 하트 포즈로 팬들과 사진을 찍었다. 김연경과 첫 사진을 찍은 이선영씨는 “도쿄올림픽 때부터 좋아했고 중국 리그도 모두 챙겨봤다”며 “언니가 ‘이런 사진 찍는 게 처음’이라고 말했는데 저도 영광”이라고 말했다.

2009년생 한세아, 노윤채양은 세종에서 인천까지 한달음에 달려왔다. 임성진의 팬인 노양은 “큰 축제가 보고싶어 멀리서 왔다”고 말했고, 현대건설 양효진의 사인을 받은 한양은 “양효진 선수 팬인데 사인까지 받아 행복하다”고 말했다.

지난해 올스타전 손님으로 깜짝 방문한 김연경은 올해 남녀부 최다득표(8만2297표)를 얻었다. 2008-2009 시즌 이후 14년 만의 올스타전인 김연경은 “투표 전부터 제가 1등하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너스레를 떨며 “팬분들이 만들어주신 자리가 뜻깊다”고 말했다. 남자부는 신영석(6만9006표)이 3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총 4세트(각 15점), 1·2세트(여자부)와 3·4세트(남자부)로 나눠 펼쳐진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2대 2, 점수합계 53대 52로 M스타팀이 승리했다.

김연경은 생애 첫 올스타전 MVP로 선정됐다. 그는 “뽑아주셔서 감사하다”며 “남은 시즌 경기를 잘 치러서 정규리그 MVP나 챔피언결정전 MVP도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남자부에선 OK저축은행의 ‘킹’ 레오가 선정됐다.

올스타전의 백미인 세리머니도 팬들의 눈길을 끌었다. Z스타 이다현과 권민지가 1996년 발표된 HOT의 캔디에 맞춰 춤추자, M스타 선배들도 응수하는 춤을 선보였다. 친자매 최정민(IBK기업은행)과 최효서(KGC인삼공사)는 올스타전에서 재회해 함께 춤을 췄고, 최태웅 감독은 “신영석의 춤이 보기 좋지 않았다”며 비디오판독 신청해 장내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세리머니상은 이다현이 2년 연속 수상했고, 남자부는 신영석이 뽑혔다.

베스트 리베로 콘테스트에서는 올스타전 유일한 신인 최효서가 우승했다. 서브 리시브를 해 바구니에 볼을 많이 넣는 게임에서 최효서는 2개 기록으로 선배들을 제쳤다.스파이크 서브 킹은 시속 117㎞를 기록한 이크바이리가, 퀸은 시속 89㎞의 엘리자벳이 차지했다.

인천=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