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악마의 커브길 돌다가”…페루서 버스 추락, 24명 사망

28일(현지시간) 페루 북부 피우라주에서 승객 60명을 태운 버스가 절벽 아래로 추락해 최소 24명이 숨졌다. 사진은 추락한 버스. AFP연합뉴스

페루 북서부 피우라주에서 승객 60명이 탄 버스가 절벽 아래로 추락해 최소 24명이 사망했다고 로이터 등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로이터 등에 따르면 사고가 난 버스는 지난 28일 오전 엘알토 인근 고속도로를 달리다가 ‘악마의 커브길’로 알려진 구간에서 절벽 아래로 떨어졌다.

해당 버스가 급커브 구간에서 통제력을 잃고 추락한 것을 보인다고 현지 라디오 방송 등은 보도했다.

이 버스는 에콰도르 국경 인근에 위치한 도시 툼베스로 향하던 중이었다고 한다.

페루 교통감독 당국은 버스가 추락한 사실은 확인했지만 정확한 사상자 규모는 밝히지 않았다.

페루에서는 운전자들이 제대로 교육을 받지 않은 상태에서 위험한 길을 운전하는 경우가 많아 교통사고가 흔히 발생한다고 로이터는 덧붙였다.

2021년에도 안데스산맥을 지나는 고속도로에서 버스가 추락해 29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하기도 했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