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아들이 마약해요” 신고한 父…현장에는 주사기 5개가


자택에서 마약을 투약한 뒤 흉기 난동을 부리던 20대 남성이 아버지의 신고로 경찰에 체포됐다.

서울 노원경찰서는 전날 오후 8시30분쯤 서울 노원구 상계동의 한 빌라에서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A씨(27)를 긴급체포했다고 30일 밝혔다.

A씨는 자택에서 마약을 투약한 뒤 흉기를 들고 난동을 피운 혐의를 받는다. A씨가 난동을 피우자 그의 아버지가 “아들이 집에서 마약을 했다”며 경찰에 직접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서 A씨를 긴급체포했다. A씨 자택에서는 마약 투약에 사용되는 것으로 추정되는 주사기 5개가 발견됐다.

경찰은 자세한 사건 경위 등을 조사 중이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