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탕수육 시켰는데 ‘담배꽁초 튀김’…“전분에서 나와” 황당 해명

배달 주문한 탕수육에서 담배꽁초 나와
가게 측 “전분 회사서 딸려온 것” 해명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한 중식당에서 주문한 탕수육에서 담배꽁초가 고기와 함께 튀겨져 배달됐는데 식당이 이에 대해 황당한 해명을 내놔 공분을 사고 있다.

3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탕수육을 시켰더니 담배가 서비스로 왔다’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최근 한 중국집에서 짜장면과 탕수육 등을 주문해 동생과 같이 음식을 나눠 먹었다.

A씨는 “당시 탕수육을 먹던 동생이 무언가 이상함을 느꼈는데, 탕수육 한 조각에 담배꽁초가 함께 튀겨져 있었다”고 설명했다.

A씨가 공개한 사진에는 탕수육과 담배꽁초가 함께 튀겨져 있었다. 탕수육 튀김옷과 분리된 담배꽁초에는 제품 이름이 선명하게 보였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에 A씨는 곧장 중국집에 전화해 항의했다. 그러자 음식점 측에서는 “주방에 담배 피우는 사람이 없다”고 해명했다.

A씨가 담배꽁초를 사진 찍어 보내자 음식점 측은 “(우리 측 잘못이 아니고)전분 회사에서 함께 온 것”이라며 황당한 해명을 이어갔다고 한다.

A씨는 “어디에 신고해야 하냐”면서 음식점과 통화한 녹음본을 추가로 공개했다. 녹음본에는 A씨가 음식점 사장에 항의한 내용이 담겼다.

A씨는 음식점의 황당한 해명을 듣고 “그렇게 말씀하시면 안 된다”라고 말하자, 음식점 사장은 “그럼 어떡할까요?”라며 당당한 태도를 보이기도 했다.

현재 A씨가 올린 글은 모두 삭제됐으나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로 퍼지고 있다.

해당 사연을 본 네티즌들은 “전분 회사를 핑계로 대다니” “왜 일을 키우지, 사과하고 주의하면 될 것을” 등의 반응을 보였다. 네티즌들은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신고하고 해당 음식점에는 국민신문고 통해서 민원 넣었다고 얘기하면 된다” “시 위생과에 바로 신고해라 그럼 조사 나온다”고 조언하기도 했다.

한편 지난해 8월에도 비슷한 사건이 발생했다. 당시 한 치킨 프랜차이즈 가맹점 살 치킨에서 담배꽁초가 튀겨져 왔고, 점주의 적반하장 태도는 공분을 불러왔다.

논란이 커지자 치킨집은 사과문을 올리고 “다른 가맹점에 손해를 끼쳐 죄송하다”며 자진 폐업을 결정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