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티룸 난장판 만들고 퇴실…보상 요구엔 “미성년자다”

음식 술병 엉망진창…대형 트리는 부러져
보상 요구하자 “미성년자 출입 되냐” 협박

네이버 카페 ‘아프니까 사장이다’ 캡처

대학생들이 파티룸을 엉망진창으로 만들어놓고 퇴실한 뒤 연락이 두절됐다는 업주의 사연이 전해졌다. 이들은 물건 파손에 대한 보상 요구에 “미성년자도 (파티룸에) 출입 가능한거냐”라는 협박성 발언도 한 것으로 전해져 공분을 사고 있다.

최근 네이버 카페 ‘아프니까 사장이다’에는 ‘파티룸을 엉망진창으로 만들고 갔어요’라는 제목의 글과 함께 술병과 음식물 등이 테이블에 지저분하게 쌓여 있는 파티룸 사진이 올라왔다.

대구 중구에서 파티룸을 운영 중이라고 밝힌 사장 A씨는 “청소하는 매니저님으로부터 난장판이 된 파티룸 사진을 전달 받고 충격 받았다”고 밝혔다.

A씨가 올려놓은 사진을 보면 파티룸 내부는 손님들이 버리고 간 쓰레기 등으로 엉망이 된 모습이다.

네이버 카페 ‘아프니까 사장이다’ 캡처

식탁 위는 먹다 남은 음식과 고기를 구운 불판, 술병 등이 그대로 놓였고 싱크대 중앙 배수구 쪽에는 담배꽁초가 여러개 버려져 있다. 인조잔디에는 케이크를 엎어놓은 흔적이 있는가 하면 설치된 대형 트리도 부러져 있다.

A씨는 “설날 아침 눈을 뜨자마자 새벽에 고객으로부터 ‘청소 안 하면 보증금 5만원 못 받는 거냐’라는 내용의 연락을 받았다”며 “예약 시 ‘퇴실할 때 입실 시 상태와 동일하게 해 달라’고 명시했다. 특히 ‘청소를 전혀 안 하고 가는 경우 보증금을 전액 차감한다’는 문구도 추가했다. 대부분의 경우 청소를 잘해주고 가시는데, 이 조항을 악용해 아예 난장판을 만들고 가버렸다”라고 적었다.

이어 “너무 불쾌하고 괘씸해서 청소비 30만원을 달라고 했다. 또 2미터 대형 트리도 부러뜨려서 10만원, 실내에 냄새가 배도록 흡연해서 10만원까지 총 50만원을 달라고 했다. 이때는 감정이 격해졌었다”라고 토로했다.

네이버 카페 ‘아프니까 사장이다’ 캡처

A씨가 전화로 보상금을 요구하자 대학생들은 “미성년자도 출입이 가능하느냐”며 협박성 발언을 했다고 한다. 그러나 A씨는 이들의 카카오톡 메신저 사진, 목소리 등으로 미성년자가 아님을 확신했고, 계속된 연락 끝에 이들은 대학생임을 인정했다.

손님들이 대학생인 걸 알게 된 A씨는 최종적으로 25만원으로 합의를 봤다. 그러나 대학생 무리는 약속된 시간이 지나서도 청소 비용을 입금하지 않았다.

A씨는 “감정이 사그라들어 좋게 끝내려 했으나 끝까지 연락도 없고 입금도 하지 않아 고소할 생각”이라면서 “최대한 친절하게 상담하고 응대하려고 하는데 이런 사람들 겪을 때면 괜히 손님에 대한 적개심이 생길 때가 있다”고 하소연했다.

글을 접한 네티즌들은 “어쩌다 이런 세상이 됐을까” “민사 소송해서 보상금을 받아내시라” “봐주지말고 ‘참교육’하시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