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박정희 대통령 숭모관’ 1000억원 들여 다시 짓는다

경북 구미시, “추모객들에게 품격 있는 추모 공간 마련하기 위해”

경북 구미시는 박 대통령 생가를 방문하는 추모객들에게 품격 있는 추모 공간을 마련하기 위해 ‘박정희 대통령 숭모관’ 건립을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현재 추모 공간 외부 모습. 구미시 제공

현재 고 박정희 대통령 추모 공간 내부 모습. 구미시 제공

경북 구미시는 조국 근대화의 주역인 박정희 대통령의 철학과 뜻을 기리고 박 대통령 생가를 방문하는 추모객들에게 품격 있는 추모 공간을 마련하기 위해 ‘박정희 대통령 숭모관’ 건립을 본격 추진한다고 30일 밝혔다.

시는 기존 추모관이 협소해 방문객의 불편을 초래하고 있는데다 비탈길 위에 위치해 안전사고의 위험이 있다는 지적이 많아 현재 추모공간에서 위치를 변경해 박 대통령에 대한 예우와 위상에 걸맞는 기념관(숭모관) 건립을 추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건립 공사비는 1000억원 규모다.

이에 따라 시는 2월 중으로 각계 전문가를 중심으로 ‘박정희 대통령 숭모관건립자문위원회’를 구성하고 올해 확보한 예산 5000만원으로 7월까지 타당성 조사 및 숭모관 규모·형식 등 건립 방향에 대한 논의와 기본계획 수립 용역을 마친 뒤 바로 건립 실시설계용역을 진행할 예정이다.

김장호 구미시장은 “박 대통령의 뜻을 기리기 위해 연간 20만명이 방문하고 있고 누적 방문 인원 425만에 이르는 박 대통령 추모관을 고인의 원대한 뜻을 가슴에 새기고 그 위상에 맞는 숭모관으로 확대·건립해 박 대통령 고향 도시의 책무와 도리를 다하고 새마을운동테마공원, 박정희 대통령 역사자료관, 박정희 대통령 생가를 연계한 관광 인프라를 구축함으로써 대한민국 대표 관광명소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구미=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