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한국에 안 줄래” 끊길 뻔한 인니 LNG, 민·관이 살렸다

액화천연가스(LNG) 탱크 모습. 기사와 직접 관련은 없음. 게티이미지뱅크

지난해 말 국내 액화천연가스(LNG) 공급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는 인도네시아산 LNG 수입에 큰 차질이 생길 위기에 처했으나, 관련 기업과 정부가 함께 발빠르게 대처해 문제를 해결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30일 정부와 업계에 따르면 국내 에너지 기업 A사는 2006년부터 LNG 장기 공급 계약을 맺고 거래해 온 인도네시아 업체로부터 지난해 말 갑자기 공급량을 대폭 줄이겠다는 통보를 받았다. 글로벌 에너지 위기로 각국이 에너지 확보 경쟁에 열을 올린 가운데 공급자 측에서 자국 물량 확보 등을 이유로 수출량 감축에 나선 것이다.

A사 측은 상황 해결을 위해 인도네시아에 상주하며 사태 해결에 매달렸다. ‘에너지 안보’ 문제가 걸려있는 사안임을 확인한 정부도 빠르게 움직이기 시작했다. 대통령실의 직접 지휘하에 기획재정부와 산업부, 주인도네시아 한국 대사관까지 인도네시아 정부와 소통에 나섰다. 주요 경제 파트너인 한국 정부가 전체적으로 긴밀하게 움직이자 인도네시아 정부와 업체 태도도 조금씩 바뀌기 시작했다.

앞서 지난해 11월 열린 발리 G20 정상회의 때 추경호 경제부총리와 루흣 빈사르 판자이탄(Luhut Binsar Pandjaitan) 해양투자조정부 장관이 양해각서(MOU)를 체결해 출범한 ‘한-인니 투자분야 고위급대화’ 채널도 결정적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A사와 정부 차원의 전방위적인 노력 끝에 최근 인도네시아 업체가 입장을 바꾸며 A사는 안정적인 LNG 확보가 가능해졌다.

이 같은 성과는 경제 문제를 어느 기업만의 문제로 던져 놓지 않겠다는 정부의 기조 하에 가능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25일 국무회의에서 “경제 전쟁에서 기업 혼자 싸우게 두지 않겠다”고 발언한 바 있다.

정부 관계자는 “이번 일은 민-관이 원팀으로 뛰어 성과를 만들어 낸 모범적인 사례”라면서 “이번 성과는 국내 에너지 수급 문제를 해결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