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활 타는 불길 뚫고…할머니 현금다발 찾아준 소방관

“냉장고 속에 소중한 물건이…” 눈물 흘린 상점 주인 할머니
소방관들 불타는 점포 들어가 수천만원 든 비닐봉지 찾아

지난 28일 새벽 강릉시 금학동의 상가에서 불이나 소방대원들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소방관들이 화재 현장에서 불길을 뚫고 70대 할머니의 현금다발을 찾아다 준 사연이 뒤늦게 알려졌다.

지난 28일 오전 4시 40분경 강원 강릉시 금학동 전통시장 인근 상가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점포가 밀집돼 불길이 쉽게 잡히지 않는 상황에서 한 할머니 상인이 불을 끄던 강원도소방본부환동해특수대응단 소속 문덕기 소방위(49)와 안태영 소방장(35)에게 다가왔다. 할머니는 눈물을 흘리며 “정말 소중한 물건이 가게 냉장고 속에 있다”며 소방관들에게 이를 찾아주길 애절하게 부탁했다.

이웃 점포에서 시작된 불길이 할머니 점포로 번지는 상황이었던 만큼 물건을 찾기 위해 안으로 들어가는 것은 쉽지 않았다. 이 같은 상황을 설명하는 와중에도 할머니의 안타까운 눈물은 이어졌다.

할머니의 애절한 부탁을 그냥 외면하지 못하던 두 소방관은 불길이 비교적 안전한 상황에 접어들었을 때 물을 뿌리면서 점포 안으로 진입했다.

진입 당시 점포 안에 있던 채소와 고구마 등은 이미 불에 타 있었고, 할머니가 얘기한 ‘소중한 물건’이 들어 있는 냉장고에도 불이 붙어 있었다. 이들은 조심스레 다가가 문을 열었고, 냉장고 하단에서 오만원권이 들어 있는 검은 봉지 3개를 발견했다.

무사히 봉지를 들고 밖으로 나온 두 소방관은 경찰에게 돈을 건넸고, 경찰은 할머니의 신원을 확인한 뒤 돈을 돌려줬다. 그동안 장사를 하며 모아온 돈을 찾게 된 할머니는 소방관들에게 “고맙다”는 말을 반복하고 자리를 떠났다.

문 소방위는 “그냥 두면 (할머니가) 그 안으로 뛰어들 것만 같아서 위험을 무릅쓰고 불길 속으로 들어갔다”면서도 “저희도 소방관이기 전에 사람이다 보니 안전이 담보될 때 현장에 진입할 수 있다. 불길이 잦아들었을 때 건물 안에 들어가 할머니의 물건을 찾아줄 수 있어 다행이었다”고 소회를 밝혔다.

그러면서 “이런 일을 하는 게 직업이고 평소에도 하는 일이라서 화제가 되는 게 되레 부끄럽다”고 덧붙였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