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을 초콜릿·커피로 위장…외국인 유학생 26명 구속

SNS 통해 마약 거래
툭락 2만5500정·케타민 2.5㎏…약 33억원 상당
약 3만3000명이 동시 투약할 수 있는 양

경찰이 압수한 마약류. 경남경찰서 제공

대량의 마약을 초콜릿이나 커피로 속이고 국내로 들여와 판매하거나 투약한 외국인 유학생 등이 경찰에 무더기로 붙잡혔다.

경남경찰청 광역수사대 국제범죄수사계는 해외로부터 향정신성 의약품인 툭락(엑스터시 일종)과 케타민을 국내로 밀반입해 재판매하거나 투약한 혐의(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로 베트남 국적 A씨(20대) 등 26명을 구속하고 14명은 불구속 입건했다고 30일 밝혔다.

유학생 A씨 등은 지난해 3월부터 12월까지 네덜란드 현지에 있는 마약 공급자로부터 툭락과 케타민을 시중에 판매되는 초콜릿 완제품으로 포장하거나 커피 봉투와 영양제 등에 숨겨 국제택배로 밀반입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이 압수한 마약류. 경남경찰서 제공

경찰은 국내에 거주하는 외국인 유학생들이 SNS를 통해 마약을 밀수·판매한다는 첩보를 입수해 전담수사팀을 편성하고 수사에 들어가 이들을 순차적으로 검거했다. 이 과정에서 마약 판매 수익금 1800만원도 압수했다.

경찰이 압수한 마약은 툭락 2만5500정, 케타민 2.5㎏ 등 약 33억원 상당으로 약 3만3000명이 동시 투약할 수 있는 양이다.

이들은 보안성이 높은 텔레그램 등 SNS를 통해 주문받고 지정된 곳에 마약을 놓고 가면 구매자가 찾아가는 일명 ‘던지기’ 방법으로 마약을 거래했다.

이번에 적발된 40명 중 35명은 외국인으로, 이 중 22명은 불법체류자 신분인 것으로 밝혀졌다. 이들은 같은 국적의 지인들을 마약 판매와 투약에 끌어들였으며 구매자는 대부분 노동자나 유흥업 종사자였다.

경찰 관계자는 “마약이 온라인에서 계속 유통되고 있어 지속해서 단속해나갈 계획”이라며 “해외 총책 검거를 위해 국제 공조를 이어갈 것이다”고 말했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