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어떤 포즈가 낫나’ 美보호구역 카메라로 셀카찍은 곰

미국 콜로라도주 보호구역에 설치된 야생동물 관찰 카메라에 찍힌 곰 사진. 볼더산간녹지공원 트위터 캡처

미국 콜로라도주 보호구역에 설치된 야생동물 관찰 카메라에 곰의 ‘셀카’ 사진이 수백장 남겨져 화제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콜로라도주 볼더의 자연보호구역인 볼더산간녹지공원 직원들이 최근 공원 내 야생동물 관찰용 동작 감지 카메라를 살피다 깜짝 놀랐다고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통 때와 다르게 수백장의 사진이 찍혀 있고 그 가운데 대부분은 흑곰 한 마리의 모습을 담고 있었기 때문이다.

사진 속 곰은 카메라를 한껏 의식한 듯 정면을 바라보거나 ‘최적의 각도’를 찾으려는 것처럼 얼굴의 각도를 비스듬히 하는 등 여러 모습을 취했다. 긴 혀를 쑥 내미는 모습도 포착됐다.
미국 콜로라도주 보호구역에 설치된 야생동물 관찰 카메라에 찍힌 곰 사진. 볼더산간녹지공원 트위터 캡처

미국 콜로라도주 보호구역에 설치된 야생동물 관찰 카메라에 찍힌 곰 사진. 볼더산간녹지공원 트위터 캡처

이 공원의 관찰 카메라는 보호구역에 서식하는 야생동물의 생태를 살피기 위해 곳곳에 설치됐다. 움직임이 있으면 영상을 남기고 사진을 캡처하도록 설정돼 있다.

공원 측은 코요테와 비버, 퓨마, 곰 등 대부분의 야생동물은 카메라를 알아차리지 못하고 그냥 지나치는데 해당 흑곰은 카메라에 완전히 사로잡힌 것처럼 보였다고 전했다.

이날 총 580장의 사진이 찍혔는데 이 중 400장이 흑곰의 사진이었다.

필립 예이츠 볼더산간녹지공원 대변인은 “곰이 야생동물 카메라 중 하나에 특별히 흥미를 보이면서 수백장의 ‘셀카’ 캡처를 남긴 것 같다”며 “사진을 보고 직원들은 웃음을 터뜨렸는데 다른 분들도 마찬가지일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서지영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