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尹 대통령 “직접금융시장 발전 통해 금융 선진화…체인지 씽킹해야”

윤석열 대통령이 30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금융위원회 업무보고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30일 “올해부터는 ‘체인지 씽킹(Change Thinking)’, 즉 금융시장의 선진화를 위해 직접금융시장을 발전시킬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글로벌 스탠다드’를 강조해왔던 윤 대통령이 은행 등 금융기관이 매개된 간접금융보다 주식·채권을 통해 직접 자금을 조달하는 자본시장의 중요성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이날 윤 대통령이 청와대 영빈관에서 금융위원회 업무보고를 받고 이같이 말했다고 서면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윤 대통령은 “작년엔 리스크 관리로 금융산업 육성에 집중할 여력이 없었다”며 “금융위원회가 중심이 되어 금융산업의 선진화와 국제화, 경쟁력 강화에 나서달라”고 주문했다.

윤 대통령은 금융 리스크에 대한 선제적이고 과감한 대응도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과거에는 금융 안정이 통화 정책, 재정 정책을 중심으로 이뤄졌지만 지금은 세계 금융이 하나로 엮이면서 하나의 금융 리스크가 발생하면 국가 전체의 금융시스템이 무력화되는 일이 비일비재하다”며 “금융 당국은 평소 기업에 대한 충분한 데이터를 축적, 지원 대상을 신속하게 선정할 수 있도록 준비하라”고 지시했다.

‘스튜어드쉽’과 관련해선 “소유가 완전히 분산된 기업들은 과거 공익에 기여했던 기업들인 만큼 지배구조를 구성하는 과정에서 모럴해저드가 일어날 수 있는 경우엔 적어도 그 절차와 방식에 있어서 공정하고 투명하게 이뤄져야 한다는 고민을 함께 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강조했다고 김 수석은 전했다.

지난달 21일 기획재정부부터 이날 금융위까지 18개 정부 중앙부처와 4개 처, 4개 위원회, 청 단위 일부 기관의 대통령 대면 업무보고는 이로써 마무리됐다.

정우진 기자 uz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