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존슨 전 英총리 “푸틴, 영국에도 미사일 쏠 수 있다 협박”

BBC 다큐멘터리 나온 존슨 “푸틴이 ‘1분 내 미사일 쏠 수 있다’고 해” 폭로

'러시아 제재'를 발표하던 보리스 존슨 전 영국 총리의 모습. 오른쪽 사진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AFP, EPA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지난해 영국에 대해서도 미사일 공격을 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언급하며 보리스 존슨 전 영국 총리를 위협했다는 폭로가 나왔다.

BBC는 30일(현지시간) 이날 방영될 우크라이나전 관련 다큐멘터리의 내용을 일부 공개했다. 존슨 전 총리는 이 다큐멘터리에 출연해 “지난해 2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하기 전 푸틴 대통령과 나는 장시간 통화를 했었다”면서 “그는 나와의 통화 중 1분 내로 영국에 미사일 공격을 감행할 수 있다고 협박했다”고 주장했다.

존슨 전 총리는 당시 푸틴 대통령에게 “우크라이나를 침공하면 서방이 제재를 가할 것이며 러시아 국경에 더 많은 나토군이 배치될 것”이라고 경고하는 한편 가까운 미래에 우크라이나가 나토에 가입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해 러시아의 침공을 만류하려 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푸틴 대통령은 “보리스, 난 당신을 해치고 싶지 않지만 (영국을 향한) 미사일 공격은 1분밖에 걸리지 않을 것”이라고 위협했다는 것이다.

BBC는 ‘영국에 대한 러시아의 지난 공격’을 감안했을 때 존슨 전 총리가 푸틴 대통령의 위협을 심각하게 받아들였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2018년 3월 러시아 연방보안국 요원들은 영국 솔즈베리에 거주 중이던 전직 러시아 이중 간첩과 그의 딸을 암살하려 시도한 바 있다. 영국 국내에서 러시아 측의 위협이 현실화했던 전례가 있는 만큼 존슨 전 총리로서는 푸틴 대통령의 발언에 민감할 수밖에 없었을 것이란 해석이다.

류동환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