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절로 불” 美 주행중 테슬라 화재… 이상 징후 없었다

약 2만3천ℓ 물 뿌려 진화

배터리 자연 발화로 주행 중 불이 난 테슬라 전기차 모델S(Tesla Model S). 새크라멘토 메트로 소방국 트위터 (@metrofirepio) 캡처

미국 캘리포니아주 고속도로에서 달리던 테슬라 전기차 모델S가 배터리 자연 발화로 주행 중 화재가 발생했다.

미 새크라멘토시 소방국은 29일(현지시간) 전날 오후 4시쯤 50번 캘리포니아주 고속도로 동쪽 방향 구간을 주행하던 테슬라 모델S 승용차의 배터리 칸에서 저절로 불이 붙었다고 밝혔다.

새크라멘토 메트로 소방국 트위터 (@metrofirepio) 캡처

소방국에 따르면 사고 차는 갑작스럽게 연소 현상이 발생했다. 불이 붙기 전 이상 징후는 감지되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배터리 자연 발화로 주행 중 불이 난 테슬라 전기차 모델S(Tesla Model S). 새크라멘토 메트로 소방국 트위터 (@metrofirepio) 캡처

당국은 소방차 2대, 급수차 1대, 사다리차 1대를 출동시켰다. 소방관들은 불이 붙은 배터리를 냉각시키고 불길을 잡기 위해 리프트 장비를 활용해 차량을 들어올린 뒤 물을 분사했다.

소방국은 트위터를 통해 “배터리가 계속 타면서 약 6000갤런(2만2712ℓ)의 물을 뿌려 진화했다”고 밝혔다. 이어 “다행히 부상자는 없었다”고 덧붙였다.

이지민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