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매킬로이, ‘앙숙’ 리드 추격 뿌리치고 두바이 데저트 우승

리드, 1타차 아쉬운 준우승

로리 매킬로이. 연합뉴스AP

‘세계랭킹 1위’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가 ‘앙숙’ 패트릭 리드(미국)의 추격을 1타 차이로 뿌리치고 DP 월드투어 히어로 두바이 데저트 클래식(총상금 900만 달러)에서 우승했다.

매킬로이는 30일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의 에미리트 골프클럽(파72·7428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날 4라운드에서 4언더파 68타를 쳤다. 최종합계 19언더파 269타를 기록한 매킬로이는 우승 상금 140만7598 유로(약 18억8000만원)를 획득했다.

2019년 11월 월드골프챔피언십(WGC) HSBC 챔피언스 이후 3년 2개월 만에 DP 월드투어 통산 15승째다.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대회까지 범위를 넓히면 지난해 10월 더CJ컵 이후 3개월 만의 우승이다. 또한 대회 개인 통산 세 번째 우승이다.

대회 개막을 앞두고 매킬로이와 미묘한 갈등 상황을 연출했던 리드는 마지막날 7타를 줄이는 무서운 뒷심을 발휘했으나 1타차 준우승에 그쳤다. 리드와 매킬로이는 대회 개막 전 연습장에서 충돌했다. 리드의 인사를 매킬로이가 받지 않자 리드가 들고 있던 티를 매킬로이를 향해 던진 것.

둘의 해프닝은 지난해 출범한 LIV 시리즈가 원인이다. PGA투어에서 활약하던 리드는 LIV 시리즈로 무대를 옮긴 반면 매킬로이는 타이거 우즈(미국)와 함께 PGA투어를 지키는데 앞장서고 있다. DP월드 투어가 PGA투어와 달리 LIV 골프 선수의 출전을 허용하고 있어 이번 대회에는 리드를 비롯한 LIV 골프 선수들이 다수 출전했다.

경기를 마친 뒤 매킬로이는 “내가 치른 경기 가운데 정신적으로 가장 힘들었다”며 “나 자신에 집중하는 동시에 리더보드에 누가 있는지 생각하지 않으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평소보다 더 달콤한 우승이 된 것 같다”고 리드를 이긴 기쁨을 우회적으로 나타냈다.

이날 매킬로이와 리드는 같은 조에서 경기를 하지 않았다. 매킬로이가 맨 마지막 챔피언조에서 경기한 반면 리드는 그 앞 조에서 플레이를 했기 때문이다. 왕정훈(28)은 공동 28위(최종합계 8언더파 280타)로 대회를 마쳤다

정대균 골프선임기자 golf560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