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쫓겨난 할머니 CCTV 요구에… 경찰 ‘포기 회유’ 논란

업체 견적내보니 “26만1800원”
70대 A씨, ‘포기 회유’로 느껴
경찰 “오해… 인터넷 검색한 것”

70대 할머니 A씨는 지난달 14일 0시5분쯤 부산역에서 마지막 기차를 놓친 뒤 부산동부경찰서 관할의 한 지구대에 몸을 녹이러 갔다가 40여분 만에 쫓겨났다. 사진은 당시 A씨가 경찰의 손에 끌려 나가는 장면. MBN 화면 캡처

한파 속 마지막 기차를 놓쳐 부산의 한 지구대를 찾았다가 쫓겨난 70대 노인이 CCTV 영상을 달라고 요구하자 경찰이 비용이 최대 수백만원까지 들 수 있다고 안내한 사실이 새롭게 불거졌다. 하지만 실제 CCTV 모자이크 전문업체의 견적에서는 30만원도 채 되지 않은 금액이 나왔다. 노인은 비용에 부담을 느끼도록 해 정보공개청구를 포기하도록 회유한 것처럼 느꼈다고 주장했다.

30일 MBN 보도에 따르면 70대 할머니 A씨는 부산동부경찰서 소속 관할 B지구대를 찾아 CCTV 정보공개청구를 했다가 비용에 수십에서 많게는 수백만원이 든다는 경찰의 말을 듣고 처음에는 포기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인터뷰에서 “(경찰이)‘모자이크를 한다’고 해서 모자이크가 뭐예요? 그랬다”며 “그랬더니 (CCTV에 찍힌 사람 얼굴) 그걸 다 지워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 몇백만원 든다고(하더라). 늙은이가 이거 되겠나 싶어서 포기했다”고 말했다.

앞서 A씨는 지난달 14일 0시5분쯤 부산역에서 마지막 기차를 놓친 뒤 B지구대에 몸을 녹이러 갔다가 40여분 만에 쫓겨났다. 당시 부산은 영하권의 한파였다. A씨는 가진 돈이 없고 갈 곳도 없는 상황이었다고 한다. 하지만 경찰은 A씨를 끌어낸 뒤 지구대 문을 잠갔다.

A씨가 CCTV 모자이크 전문업체에 실제로 비용을 직접 확인해보니 "최대 수백만원이 든다"던 경찰의 말과 달리 30만원이 채 되지 않는 26만1800원의 견적이 나왔다. MBN 화면 캡처

CCTV 확인을 포기했던 A씨는 이후 모자이크 전문업체에 실제로 비용을 알아봤다. 그가 지구대에 들어가서 쫓겨날 때까지 찍힌 영상은 45분 정도였는데, 견적은 수백만원이 아니라 26만1800원이었다. 경찰의 말과 달리 모자이크 처리 비용이 생각보다 그리 크지 않았던 것이었다.

A씨는 고가의 CCTV 열람비용에 부담을 느껴 스스로 정보공개청구를 포기하도록 경찰이 회유한 것처럼 느껴졌다고 주장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의 오해라는 입장을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A씨의 정보공개 청구 요구에 따라 모자이크 업체를 알아보기 위해 인터넷 검색한 결과를 일반적인 사례로 안내했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해당 CCTV 모자이크 비용을 정식으로 안내한 것은 아니었다는 얘기다.

경찰은 사건 한 달 반 만인 지난 주말 공식 사과문을 내고 진상을 철저히 조사해 엄중히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