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누나 유시춘, 文캠프 출신→EBS 이사장” 감찰

대통령실 공직기강비서관실, 방송통신위원회에 대한 감찰

유시춘 EBS 이사장. 뉴시스

대통령실이 문재인정부에서 임명된 공영방송 이사진의 선임 과정 전반의 위법성 여부를 따지는 감찰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누나인 유시춘 EBS 이사장이 감찰 대상에 포함됐다.

30일 대통령실 등에 따르면 방송통신위원회(방통위)는 지난 3일부터 국무조정실(총리실) 산하 공직복무관리관실의 감찰을 받고 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관련 질문에 “(공직기강비서관실이) 대통령이 임명하는 공직자의 비위, 직무 태만, 품위 위반을 방치한다면 그것이 오히려 직무유기”라고 이날 밝혔다.

대통령실 공직기강비서관실은 특히 유 이사장 부실검증 의혹에 대한 제보를 받고 그의 선임 과정을 들여다보는 중이다. 이날 방통위 관계자를 불러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 이사장은 2018년 9월 EBS 이사장에 임명돼 2021년 연임됐고, 임기는 2024년까지다.

유 이사장은 2017년 5월까지 문재인 당시 대선후보 캠프에서 활동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한국교육방송공사(EBS)법은 대통령 선거에서 후보자의 당선을 위해 자문이나 고문의 역할을 한 사람은 EBS 임원이 될 수 없도록 규정하고 있다.

대통령실은 MBC 사장 선임권을 갖는 방송문화진흥회 이사진 구성에 문제가 없었는지도 확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