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인 최초’ 샤넬쇼 단독 클로징…새역사 쓴 韓 모델

신현지, 샤넬 2023 봄·여름(S/S) 오뜨 꾸뛰르 쇼 클로징 무대 장식

모델 신현지가 24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샤넬 2023 봄·여름(S/S) 오뜨 꾸뛰르 쇼 클로징 무대에 단독으로 올랐다. 샤넬 홈페이지 캡처

모델 신현지(26)가 동양인 모델 최초로 샤넬 오트쿠튀르 쇼 클로징 무대를 단독으로 장식했다.

30일 신현지의 소속사 고스트에이전시에 따르면 신현지는 지난 24일 프랑스 파리 그랑 팔레 에페메르에서 열린 샤넬 2023 봄·여름(S/S) 오트쿠튀르 쇼에서 클로징 무대에 단독으로 올랐다. 오트쿠튀르는 최고급 소재를 이용한 맞춤복을 뜻하는 말로, 영어로는 ‘하이 패션(High fashion)’이다.

샤넬 클로징은 세계적인 슈퍼모델들만이 설 수 있는 무대다. 아시아계 모델이 단독으로 클로징 무대에 선 건 처음이다. “동양인 모델이 단독으로 샤넬쇼 클로징을 꾸민 건 이례적인 일로 의미가 깊다”는 게 패션계의 평가다.

모델 신현지가 24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샤넬 2023 봄·여름(S/S) 오뜨 꾸뛰르 쇼 클로징 무대에 단독으로 올랐다. 샤넬 홈페이지 캡처

앞서 신현지는 ‘샤넬 레디투웨어(기성복) F/W 2020/21’ 컬렉션에서도 세계적인 모델 지지 하디드, 모나 투가드와 함께 클로징 무대에 오른 바 있다. 당시에도 샤넬 ‘레디투웨어’ 컬렉션 사상 첫 동양인 클로징 모델이라는 타이틀을 얻었다.

신현지는 2013년 온스타일 서바이벌 ‘도전! 수퍼 모델 코리아 4’에서 우승하며 모델계에 데뷔했다. 그는 2016년 가을·겨울(F/W) 쇼를 통해 처음 샤넬 컬렉션에 올랐고, 이후 샤넬 S/S 2019 캠페인, 간절기(Pre-Fall) 2019 컬렉션 등 무대에 섰다.

세계적인 명품 브랜드 샤넬은 과거 패션쇼에 동양인 모델을 쓰지 않았으나 2005년 데뷔한 모델 혜박을 처음 런웨이에 세웠다. 혜박에게는 ‘동양인 최초 샤넬 모델’이란 수식어가 붙었다. 또 ‘샤넬 뮤즈’로 불리는 모델 수주는 지난해 열린 패션쇼에서 런웨이를 선 동시에 한국어 가사로 된 자신의 노래를 라이브로 불러 이목을 모았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