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토막살인?!” 버려진 리얼돌에 덜덜…환경미화원 고충

리얼돌 제품들. 뉴시스 자료사진

지난해 12월부터 사람을 본뜬 성인용품 ‘리얼돌’의 수입통관이 허용된 가운데 한 환경미화원이 리얼돌 구매 시 향후 버릴 것을 염두에 둬달라는 당부를 전했다.

3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리얼돌 사실 분들 깊게 고민하셔요’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환경미화원이라고 소개한 A씨는 “가끔 상자에 살아있는 개나 고양이도 나와서 나름 수상한 상자를 열 때는 어느 정도 마음의 준비를 하는데 이번에는 마음의 준비도 필요 없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A씨는 최근 버려진 리얼돌을 보고 토막살인 당한 시신인 줄 알고 깜짝 놀랐다고 토로했다. 그는 “머리카락이 보이길래 가발인 줄 알고 잡아당겼다. 이후 참수당한 머리가 나와서 어찌나 놀랐는지 모르겠다”고 돌이켰다.

A씨는 “(리얼돌 구매자가) 버릴 때도 창피해서인지 팔, 다리 이런 건 신문에 싸서 별도로 버리고 머리는 대충 쌌다”며 “구형 모델이라 허접하긴 했지만, 정말 심장이 멎는다는 느낌이 뭔지 알 것 같았다”고 전했다.

이어 “글을 쓰면서 상상하니 또 손이 벌벌 떨린다”면서 “이거 그냥 버리기도 그렇고 토막 내도 무섭다. 봉지에 넣으면 버릴 때 창피하지 않나. 살 때 버릴 거 고민하고 사라”고 당부했다.

지난해 8월 태국 방콕의 한 해변에서 발견된 리얼돌. 미국 일간 뉴욕포스트 홈페이지 캡처

리얼돌을 여성 시신으로 오해했다는 사례는 종종 있다. 앞서 지난해 5월 경기도 광주시 곤지암에 있는 한 저수지를 방문한 남성이 머리카락이 다 빠져 있는 리얼돌을 발견하고 유기된 시신인 줄 알고 놀랐다며 온라인에 토로한 바 있다. 지난해 8월에는 태국 방콕에서는 해변에 하의가 벗겨진 리얼돌이 등장해 경찰이 출동하기도 했다.

한편 관세청은 지난해 12월 26일 ‘리얼돌 수입통관 지침’을 개정해 성인 형상의 전신형 리얼돌 통관을 허용한다고 밝혔다. 다만 미성년 형상 전신형 리얼돌과 특정 인물을 형상하는 것, 온열·음성·마사지 등 전기 제품 기능이 포함된 제품은 수입이 금지됐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