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 좋네” 쓰윽…“女동료가 성추행” 구글 前임원 폭로

미국 캘리포니아주 마운틴뷰에 있는 구글 단지 앞을 지나가는 행인.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 관련이 없습니다. AP뉴시스

구글 전 임원이 여성 동료로부터 성추행을 당한 이후 사측에 문제제기를 했다가 해고됐다며 소송을 제기했다.

30일(현지시간) 뉴욕포스트 등에 따르면 구글에서 식음료·레스토랑 부문 이사를 지낸 라이언 올로한(48)은 지난해 11월 회사와 구글의 프로그래밍 미디어 책임자인 티파니 밀러를 상대로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소송을 냈다.

뉴저지에 사는 백인 남성 올로한은 구글에서 16년간 근무했으나 지난해 8월 해고됐다. 그는 자신의 해고가 아시아계 여성인 밀러의 성적 접근을 거절하고 인사부에 신고한 데 대한 보복 조치라고 주장했다.

올로한에 따르면 2019년 12월 맨해튼의 한 레스토랑에서 회식 도중 밀러가 다가와 자신의 배를 문지르며 “몸이 아주 좋다”고 말했다. 밀러는 또 자신의 결혼생활에는 ‘향기’가 없다며 올로한에게 “(당신이) 아시아 여성을 좋아한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했다. 올로한은 아시아계 아내와 결혼해 일곱 자녀를 뒀다.

올로한은 당시 상황에 “불편함”을 느껴 즉각 벗어났고, 사건이 발생한 다음 주 인사부에 이를 알렸는데 회사는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고 토로했다. 그는 이를 알게 된 밀러가 보복하기 시작했다며 동료들에게 자신을 비난하고 인사부에 자신에 대한 불만을 제기했다고 주장했다.

2021년 12월 한 행사에서는 밀러가 술에 취한 채 많은 직원 앞에서 자신을 질책했고, 다음 날 “매우 취해 있었다”며 자신에게 사과했다고 전했다. 또 지난해 4월 한 회식 장소에서 자신이 늦게 도착하자 밀러가 이를 조롱하면서 근육 키우느라 체육관에 있었느냐며 “백인 여성보다 아시아 여성을 좋아한다는 것을 안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인사부의 한 관계자가 ‘백인 남성에게 괴롭힘을 당한 여성이라는 정반대 사건이라면 문제가 분명 확대됐을 것’이라고 인정했다”며 자신이 괴롭힘을 당한 이유가 성적인 접근에 대한 거부에서 비롯됐다는 것을 회사는 알면서도 아무런 조처를 하지 않았다고 성토했다.

올로한의 이 같은 주장과 관련해 밀러의 대변인은 “이 소송은 불만을 품은 전 직원이 조작한 허구적인 설명”이라고 반박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