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삼성전자, ‘반도체 충격’ 4분기 반도체 영업이익 97% 감소


삼성전자의 지난해 4분기 반도체 영업이익이 97%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전부문은 적자를 기록하는 등 경기 침체에 따른 실적 부진을 피하지 못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4분기 매출 매출 70조4600억원, 영업이익 4조3100억원을 기록했다고 31일 발표했다. 전년 동기대비 매출은 7.97%, 영업이익은 68.95% 줄었다.

연간 기준으로는 매출 302조2314억원으로 300조원을 돌파하며 사상 최대 매출을 달성했다. 하지만 수익성이 악화하면서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보다 15.99% 줄었다.

4분기 실적 충격은 반도체를 담당하는 DS부문이 가장 컸다. DS부문은 4분기 매출 20조700억원, 영업이익 2700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8조8300억원보다 97%나 줄었다. 메모리는 재고자산 평가 손실의 영향 가운데 고객사 재고 조정이 지속되면서 가격이 큰 폭으로 하락해 실적이 대폭 감소했다. 시스템LSI는 업계 재고 조정에 따른 주요 제품 판매 부진으로 실적이 하락했다. 파운드리는 주요 고객사용 판매 확대로 최대 분기 및 연간 매출을 달성했고, 첨단 공정 중심으로 생산 능력을 확대하고 고객처를 다변화해 전년 대비 이익이 증가했다.


디스플레이는 4분기 매출 9조3100억원, 영업이익 1조8200억원을 기록했다. 중소형은 스마트폰 수요 감소로 전분기 대비 실적이 감소했으나, 플래그십 제품 중심 판매로 견고한 실적을 달성했다. 대형은 연말 성수기 TV용 QD-OLED 판매가 확대되고 LCD 재고 소진으로 적자폭이 완화됐다.

DX부문은 4분기 매출 42조7100억원, 영업이익 1조6400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4%와 51.47% 감소했다. 스마트폰을 담당하는 MX사업부는 스마트폰 판매 둔화와 중저가 시장 수요 약세로 인해 매출과 이익이 모두 하락했다.

VD는 연말 성수기 수요 증가에 적극 대응하고 네오 QLED와 초대형 등 프리미엄 제품 중심 판매로 매출과 이익이 모두 증가했으나, 생활가전 부문이 부진하면서 VD/가전 등 생활가전 전체는 600억원 적자를 기록했다.

삼성전자의 4분기 시설 투자는 20조2000억원이며 사업별로는 DS 18조8000억원, 디스플레이 4000억원 수준이다. 지난해 전체로는 53조1000억원이 집행됐다.

메모리의 경우 평택 3, 4기 인프라와 미래 경쟁력 강화를 위한 EUV 등 첨단 기술 적용 확대, 차세대 연구 개발 인프라 확보를 위한 투자를 중심으로 이뤄졌다.

파운드리는 평택 첨단 공정 생산 능력 확대와 미래 수요 대응을 위한 3나노 초기 생산 능력과 미국 테일러 공장 인프라 구축에 투자를 집중했다.

디스플레이는 중소형 플렉시블 생산 능력 확대와 인프라 투자에 집중했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