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울산시, ‘깡통전세’ 대책 수립…불법 중개행위 등 점검


울산시가 이른바 이른바 '깡통전세' 사기 예방 대책을 수립하고, 2월부터 본격 추진한다고 31일 밝혔다.

시는 우선 구·군과 함께 지난해 하반기 발생한 전세보증금 미반환 사고 10개 지역을 중심으로 인근 부동산 중개사무소의 불법 중개행위, 중개대상물 권리관계 설명 여부 등을 특별 점검한다.

아울러, 지역별 공인중개사로 구성된 기존 ‘부동산시장 감시단(모니터링단)’을 통해 전세사기 피해 동향을 수시로 파악하여 문제가 발생할 경우 신속하게 대처한다.

부동산 계약 경험이 부족한 사회초년생, 신혼부부 등을 대상으로 ‘주택임대차 안심계약 상담센터’를 설치하여 부동산 임대차 계약서 작성 적정 여부, 주택임대차계약 신고 방법, 전세보증금 반환 보증보험 가입 등을 안내한다.

울산시와 구․군, 한국공인중개사협회 울산지부 등이 참여하는 ‘전세사기 예방 공동 협력체계 구축’을 통해 참여 기관별 대응 역할에 총력을 다하고 추가 대응책도 마련한다.

또한, 전세사기 예방 체크 리스트, 전세사기 피해 예방법, 피해 유형 집중 홍보활동도 실시한다.

울산시 관계자는 “전세사기 예방을 위해 임차인은 국토교통부 실거래공개시스템을 통해 주변 거래시세 확인과 선순위 권리관계를 꼼꼼하게 확인한 후 계약을 체결하야 한다”면서 “임대차 계약을 한 경우에는 계약당일 확정일자 부여, 전세보증금 반환 보증보험 가입 제도를 활용할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울산=조원일 기자 wc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