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기도, 국비 중단에도 임산부 친환경 농산물 지원

임산부들 만족도가 매우 높기 때문


경기도가 국비 중단에도 전국 광역자치단체 가운데 유일하게 임산부 친환경 농산물 지원사업을 펼친다.

임산부들의 만족도가 매우 높기 때문이라는 게 경기도의 설명이다.

경기도는 올해부터 자체 사업으로 추진하는 ‘경기 임산부 친환경 농산물 지원’ 신청을 2월 1일부터 28일까지 접수한다고 31일 밝혔다.

신청 대상은 도내 31개 시·군에 주소지를 두고 있으며, 신청일 현재 임신부 이거나 지난해 1월 1일 이후에 출산한 산모이다.

다만, 신청 인원이 많은 경우 추첨을 통해 2만명을 선정할 계획이다.

신청을 희망하는 임산부는 출생증명서, 임신확인서 등 증빙서류를 갖춰 에코이몰에서 온라인으로 신청하거나 읍·면·동 주민센터를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지원 대상자로 선정된 임산부는 11월 30일까지 주문할 수 있다.

1인당 월 1~4회, 자부담 20%를 납부하고 총 48만원 상당의 친환경농산물을 배송받을 수 있다.

임산부 친환경 농산물 지원사업은 농림축산식품부에서 2020년부터 지난해까지 3년간 시범사업으로 추진해 온 바 있다.

하지만 올해 정부예산에 반영되지 않아 중단될 위기에 놓였었다.

이에 경기도는 국비 사업과 별도로 자체적으로 도비 23억 원(시·군비 54억원)을 확보해 2만명을 지원하기로 했다.

국비 사업 중단에도 자체 예산으로 임산부 친환경 농산물 지원사업을 실시하는 곳은 전국 광역자치단체 중 경기도가 유일하다.

김충범 도 농수산생명과학국장은 “임산부들의 만족도가 매우 높아 어려운 재정 여건에서도 임산부들을 위해 도 자체 예산을 확보해 추진한다”면서 “신청 인원이 많은 경우 추경 등을 통해 추가 지원이 가능하도록 적극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