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남양주시, 김라경 선수와 ‘휴먼북 진로 견문록’ 운영

남양주리틀야구단 엘리트 선수 대상
진로에 대한 생생한 경험을 들려줘

‘휴먼북 진로 견문록’에 참여한 최연소 여자 야구 국가 대표인 김라경 선수가 30일 남양주리틀야구단 선수들에게 자신의 경험담을 말하고 있다. 남양주시 제공

경기 남양주시는 지난 30일 정약용도서관에서 최연소 여자 야구 국가 대표인 김라경 선수와 미래 야구 선수를 꿈꾸는 남양주리틀야구단 엘리트 선수 30명을 매칭해 ‘휴먼북 진로 견문록’을 운영했다.

휴먼북 진로 견문록은 휴먼북 라이브러리의 프로그램으로, 휴먼북이 자신의 직업 경험과 진로에 대한 생생한 경험을 들려주며 청소년들이 미래의 진로를 설계하고 꿈을 키울 수 있도록 도움을 주기 위해 마련됐다.

김라경 선수는 실패를 도전의 기회로 삼고 한 단계 성장할 수 있었던 본인의 경험을 전달해 야구 선수를 꿈꾸는 청소년뿐만 아니라 누구에게나 용기를 줄 수 있는 마중물이 되고 싶다는 포부를 갖고 휴먼북에 지원했으며, 이번 ‘휴먼북 진로 견문록’을 통해 휴먼북으로서 첫 번째 재능 기부 활동을 시작했다.

이날 김라경 선수는 ‘최초의 이야기, 김라경’이라는 주제로 최연소 여자 아구 선수로 성장하는 과정에서 겪었던 경험을 들려주며 ‘야구’만을 위한 선택이 아닌 ‘나’를 위한 선택과 끊임없는 도전의 중요성을 이야기해 야구 선수를 꿈꾸는 선수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주광덕 남양주시장이 30일 휴먼북 진로 견문록에 참석한 남양주리틀야구단 선수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남양주시 제공

휴먼북 진로 견문록에 참석한 주광덕 남양주시장은 “이번 강연이 야구 분야 ‘사람 책’인 김라경 선수의 살아 있는 경험을 전해 들으며 보람이 있는 소통의 시간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어린이와 청소년들이 ‘휴먼북 라이브러리’를 통해 잠재된 재능을 발휘하고 꿈을 키울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휴먼북 라이브러리’는 사람이 한 권의 책이 돼 생생한 지식과 경험을 나누는 지식 공유 플랫폼으로, 현재까지 스포츠, 예술·방송, 건강, 교육·진로 등 20개 분야에 196명의 재능 기부자가 휴먼북으로 등록했으며 휴먼북과 소통하고 싶은 시민 누구나 열람을 신청할 수 있다.

시는 1대1 열람 신청을 비롯해 ‘찾아가는 휴먼북’ ‘휴먼북 진로 견문록’ ‘스포츠 휴먼북’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기획·운영해 나갈 예정이며, 휴먼북 등록 및 휴먼북 열람(이용)은 남양주시 평생학습포털 다산서당에서 상시 신청이 가능하다. 휴먼북 라이브러리와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평생학습과 평생학습기획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남양주=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