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정성호 “민주, 이재명 관련 지속적 장외 투쟁 바람직하지 않아”

이재명, 검찰 재출석 “잘한 일”
“대선에서 승리했다면 검찰이 이렇게 수사했겠나”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해 10월 경기도 용인 지상작전사령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친이재명계 좌장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재명 대표 사안과 관련해 지속적으로 장외에서, 국회 밖에서 싸우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고 본다”고 31일 지적했다.

정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에 나와 “장외 투쟁 방식과 형식이 어떻게 되는지는 잘 모르겠다”면서도 이같이 말했다.

민주당은 오는 4일 서울 숭례문 인근에서 민생과 민주주의 위기를 규탄하는 ‘국민 보고대회’를 개최한다.

이 대표에 대한 검찰 수사가 이뤄지는 상황에서 윤석열정부 국정 운영 문제를 집중적으로 부각해 국면을 전환하겠다는 것으로 보인다.

정 의원은 국민 보고대회와 관련해 “이 대표 문제가 아닌 검찰을 앞세운 민주주의 파괴, 장기 집권 음모 등의 실체를 밝히는 자리가 돼야 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정 의원은 ‘조국 시즌 2’가 될 수도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는 지적에 “그렇게 가지는 않을 거라고 본다”고 답했다.

이어 “저희도 충분히 경험을 했다”면서 “당의 여러 대응이 국민을 분열시켜 진영 간 갈등을 더 증폭하는 방향으로 가지 않을 거라고 본다”고 덧붙였다.

다만 정 의원은 “윤석열정권의 어떤 본질, 검찰 수사 본질을 폭로하는 그런 방향으로 가야 된다”고 지적했다.

정 의원은 이 대표가 검찰 재출석 요구에 응한 데 대해 “잘 결정한 것”이라고 말했다.

정 의원은 “본인이 대선에 패배한 게 원인이 됐으니 결자해지 차원에서 잘 결정했다고 본다”며 “당당하게 나가서 조사받겠다는 게 처음부터 이재명 생각이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가 대선에서 승리했다고 하면 검찰이 이런 식으로 수사를 했겠느냐”고 반문했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