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건희 주가조작” 발언한 김의겸, 서울경찰청 배당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0일 오후 국회에서 대통령실이 김건희 여사에 대한 추가 주가조작 의혹을 제기한 자신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 할 것이라고 밝힌 것에 대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뉴시스

경찰이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주가조작 의혹을 제기한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의 수사에 착수했다.

대통령실이 김 대변인을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한 사건이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 배당됐다고 31일 경찰이 밝혔다.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현재 관련 기록을 검토하는 중이다.

대통령실은 전날 오후 3시쯤 서울지방경찰청에 김 대변인에 대한 고발장을 제출했다. 대통령실은 “아무 의혹이나 제기한 후 피해자에게 주가조작이 아닌 것을 증명하라고 요구하는 건 법치주의 국가에서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반복해서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김 의원이) ‘고발을 환영한다’ 운운하며 조롱하는 것은 2차 가해로서 묵과하기 어렵다”고 고발 이유를 밝혔다.

앞서 김 대변인은 지난 27일 서면 브리핑에서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 공판에서 김 여사의 이름이 최소 300번 이상 거론됐고 윤 대통령의 장모 최은순씨의 이름도 100번 이상 언급됐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여기에 추가로 또 다른 작전주 ‘우리기술’에서도 김 여사, 최씨의 계좌가 활용됐다는 것이 다름 아닌 담당 검사의 입을 통해 밝혀졌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전날 오후 당 공보국을 통해 “이번 고발이 계기가 돼 오랫동안 끌어온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의 진실이 투명하게 드러나기를 바란다”는 입장을 내놨다 이어 “제가 김 여사의 명예를 훼손했는지 판단하기 위해서는 김 여사가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에 관여했는지 여부가 먼저 밝혀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