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배달하다 옆집 택배 ‘쓰윽’… 간 큰 절도범 [영상]

30일 피자 배달을 하다가 택배 상자를 훔친 20대 남성이 경찰에 체포됐다. 사진은 현장 CCTV 영상 캡처. 연합뉴스

피자 배달을 하다가 택배 상자를 훔친 20대 남성이 경찰에 체포됐다. 이 남성이 상자를 훔치는 모습은 피해자가 방범용으로 설치해둔 CCTV에 고스란히 담겼다.

인천 계양경찰서는 절도 혐의로 20대 A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31일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2시30분쯤 인천시 계양구 다남동 한 빌라에서 7만원 상당의 커피 캡슐이 든 택배 상자를 훔친 혐의를 받는다. 피자 배달원인 그는 당시 배달을 마친 뒤 옆집 현관문 앞에 놓인 택배 상자를 옷 속에 숨겨 달아났다.

30일 피자 배달을 하다가 택배 상자를 훔친 20대 남성이 경찰에 체포됐다. 사진은 현장 CCTV 영상. 연합뉴스

A씨의 범행은 피해자 B씨가 현관문에 설치한 CCTV에 절도 장면이 촬영되면서 덜미가 잡혔다.

B씨는 CCTV를 확인한 뒤 범인을 A씨로 특정하고 경찰에 고발했다. B씨는 “거리낌 없이 물건을 훔치는 모습에 화가 났다”며 “CCTV가 없었으면 택배 회사 직원이 억울한 피해를 볼 뻔했다”고 말했다.

B씨가 경찰에 제출한 CCTV 영상은 온라인상에서 빠르게 확산하며 누리꾼들의 공분을 샀다.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CCTV가 코앞에 있는데” “CCTV 없었으면 큰일 날 뻔” “한두 번이 아닌 것 같다” “어이가 없을 정도로 자연스럽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경찰은 조만간 A씨를 불러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A씨는 경찰에 모든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까지 A씨의 추가 범행은 확인되지 않았다”며 “여죄를 수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