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송덕호 측 병역비리 인정 “부당한 방법으로 4급 받아”

넷플릭스 드라마 ‘D.P’ 등 출연
뇌전증 증상 연기해 4급 판정

송덕호 소속사인 비스터스엔터테인먼트 제공

넷플릭스 드라마 ‘D.P’등에 출연한 배우 송덕호가 병역면탈을 시도한 정황이 발각돼 수사 당국의 조사를 받은 것으로 31일 확인됐다.

송덕호 소속사인 비스터스엔터테인먼트는 이날 공식입장에서 “송덕호는 지난해 여름쯤 군입대 시기 연기를 위해 인터넷으로 관련 정보를 알아보던 중 A씨가 운영하던 블로그를 통해 상담을 받은 후 순간에 잘못된 판단으로 처음 목적이었던 병역 연기가 아닌 부당한 방법으로 4급 사회복무요원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송덕호는 현재 경찰 조사를 받은 상태이며 남은 검찰 조사에도 성실히 임하겠다”면서 “이번 일을 깊이 반성하며 실망을 끼쳐드린 많은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송덕호는 촬영 중인 드라마도 하차한 것으로 알려졌다.

법조계 등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 병역비리합동수사팀은 병역법 위반 혐의로 송덕호에 대한 수사에 나섰다.

검찰은 송덕호가 병역브로커 구모(수감 중)씨 지시대로 뇌전증 증상을 연기해 병역을 면탈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구씨 사무실을 압수수색해 송덕호 병무용진단서 등을 확보했다고 한다.

검찰은 조만간 송덕호를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송덕호는 영화 ‘버닝’으로 데뷔한 뒤 D.P 등 여러 작품에 조연으로 출연했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