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한쪽선 퇴단 번복, 다른 쪽에선 ‘하드 캐리’…외인 변수가 드러낸 전력차

지난 28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2-2023시즌 프로농구 서울 SK와 대구 한국가스공사의 맞대결에서 SK 자밀 워니(왼쪽)가 한국가스공사 머피 할로웨이의 슛을 막으려 하고 있다. KBL 제공

프로농구 구단들의 희비가 소속 외국인 선수들의 일거수일투족에 따라 갈리고 있다. 잔여 시즌을 소화하지 못하겠다며 전열에서 이탈했다가 하루 만에 다시 복귀하는가 하면, 동료들의 멱살을 잡고 승리를 견인해 팀을 살려 놓은 예도 있다.

주말새 대구 한국가스공사는 냉탕과 열탕을 오갔다. 지난 28일 서울 SK와 맞대결에서 승리를 거두나 했으나 3차 연장까지 가는 접전 끝에 패배를 당했다. 이튿날 분위기가 가라앉은 채 맞이한 선두팀 안양 KGC와의 경기에서는 극적 역전승을 일궈내기 일보 직전까지 갔다. 그러나 이번에도 경기 종료 직전 나온 파울 판정에 승부가 연장으로 흘렀고, 8위 수원 KT와 승차를 좁히는 데 실패하며 9위에 머물렀다.

실질적 1옵션 외국인 맥스 할로웨이를 둘러싼 ‘퇴단 번복’ 해프닝은 화룡점정이었다. 발단은 29일 경기 직전 유도훈 감독의 인터뷰였다. 할로웨이가 남은 시즌을 함께 할 수 없을 것 같다는 얘기가 그의 입을 통해 전해졌다. 사유는 부상이 아닌 모종의 ‘개인 사정’이라고 했다. 대체할 외국인 선수를 알아봐야 할 것 같다는 언급까지 했다. 실제 할로웨이는 당일 엔트리에 이름을 올리지 않았다.

그런데 불과 하루 뒤인 30일 이 같은 상황이 완전히 뒤집혔다. 가족의 건강 악화로 고민하던 할로웨이가 구단의 설득과 팀 미팅 등을 거쳐 결국 팀에 남기로 했다는 것이다. 결과적으로 할로웨이는 31일 KT와의 맞대결을 통해 전열에 복귀하게 됐지만 개운찮은 끝 맛을 남겼다.

선두 팀 안양 KGC도 1옵션 외국인 오마리 스펠맨의 난조로 주말 내내 진땀을 뺐다. 스펠맨은 지난 28일 창원 LG와의 경기에서 12득점 6리바운드를 기록한 데 이어 29일 한국가스공사전에선 2득점 7리바운드로 꽁꽁 묶였다. 결과적으론 1승 1패를 기록했지만 자칫 9위 팀에 승리를 헌납하며 상위권 추격자들에 턱밑을 내줄 뻔했다.

고양 캐롯은 반대로 외국인 덕에 연패를 조기에 끊고 팀을 정비할 시간을 벌었다. 디드릭 로슨은 전날 서울 삼성과의 경기에서 29득점 19리바운드를 기록하는 ‘크레이지 모드’를 선보였다. 주포 전성현과 이정현이 3점슛 난조에 빠지며 전체적으로 빈공이 두드러졌지만 로슨 홀로 팀 득점의 43%, 팀 리바운드의 절반을 책임지며 3점 차 신승을 이끌었다.

송경모 기자 sso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