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尹부부, 한국서 심장수술 받은 캄보디아 소년 만나…축구공도 선물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3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심장질환 수술을 받고 회복 중인 캄보디아 아동 '로타'를 초청, 격려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 부부가 31일 한국에서 심장 질환 수술을 받은 캄보디아 소년 옥 로타 군을 용산 대통령실로 초청해 격려했다.

로타를 치료한 서울아산병원 의료진도 함께 대통령실로 초대했다.

로타는 윤 대통령 부부에게 꽃으로 장식한 엽서에 감사의 인사를 적어 선물했다.

윤 대통령 부부는 몸이 아파 학교를 다녀보지 못한 로타에게 책가방과 문구류를 선물했다.그러면서 “캄보디아로 돌아가면 학교에 다니면서 친구들과 즐겁게 지내고, 공부도 열심히 하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로타가 심장 질환으로 축구를 해본 적이 없다는 말을 듣고, 즉석에서 축구공을 선물했고 함께 공놀이를 했다고 한다.

로타는 심장 수술 후 건강이 회복돼 조만간 캄보디아로 귀국할 예정이다.

윤 대통령은 “로타가 무사히 치료를 받고 캄보디아로 돌아갈 수 있도록 도와준 모든 분들께 감사하다”고 말했다. 김건희 여사는 “11월 캄보디아에서 로타를 만난 이후 지금까지 일어난 모든 일들이 기적과 같이 느껴진다”면서 “정말 많은 분들의 도움이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3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심장질환 수술을 받고 회복 중인 캄보디아 아동 '로타'와 축구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앞서 김 여사는 지난해 11월 캄보디아 순방 당시 심장 질환을 앓는 로타의 집을 방문해 로타와 인연을 맺었다. 어려운 가정 형편으로 수술을 받지 못했던 로타는 외부 지원을 받아 12월 한국으로 이송돼 아산병원에서 수술과 치료를 받았고 당시 김 여사는 로타를 찾아 “다시 걷고 뛸 만큼 회복한 모습을 보니 너무 기쁘다”고 격려했다.

김 여사는 경기도 분당 코리아디자인센터에서 열린 디자인계 신년 인사회에도 참석했다. 윤 대통령 없이 김 여사 홀로 일정을 소화했다.

김건희 여사가 31일 오후 경기 성남 분당구 코리아디자인센터에서 열린 디자인계 신년 인사회에서 참석자들과 떡 케이크를 자르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김 여사는 “최근 해외 순방을 다니다 보니 해외 정상들께서 압도적으로 한국 디자인·문화·패션·예술을 지속적으로 제게 여쭤보시고 관심을 가지셨다”고 말했다.

김 여사는 그러면서 “그만큼 한국 디자인이 세계 중심 속에서 많은 기대와 성원 속에 있다는 걸 알게 됐다”며 “디자이너는 문제 해결자로서 늘 세상 속의 중심에 있고, 디자이너 분들께서 세계 중심에 있는 기대 속에서 항상 계시다는 걸 잊지 않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문동성 기자 theMo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