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미성년♥성인’ 미화 논란 ‘고딩엄빠2’…방심위는 “문제없음”

MBN '고딩엄빠2' 기획의도. 공식 홈페이지 캡처

미성년자와 성인 간 연애·임신·출산을 미화한다는 논란에 휩싸인 MBN ‘고딩엄빠2’가 방송통신심의위원회(방심위) 심의 결과 ‘문제없음’ 결정을 받았다.

방심위 방송심의소위원회는 31일 회의를 열고 ‘고딩엄빠2’의 지난해 11월 22일과 12월 6일 방송분에 대해 ‘문제없음’을 의결했다.

지난해 두 회차 ‘고딩엄빠2’ 방송분은 방송 직후 미성년 여성과 성인 남성의 연애·임신·출산을 미화하는 내용이라는 점에서 부적절하다는 민원이 제기됐다.

‘고딩엄빠2’ 지난해 11월 22일 방송분은 당시 18세 여성이 10살 연상인 남성을 만나 연애를 시작하고 임신한 뒤 서울의 미혼모 센터에서 홀로 아이를 출산하게 된 모습을 보여줬다.

지난해 12월 6일 방송분에서는 19세 여성이 11살 연상인 남자를 사귄 뒤 임신하고 산후 우울증을 겪고 방황하는 모습을 다뤘다.

이날 방심위 심의 결과 위원 5명 중 3명이 ‘문제없음’, 1명이 ‘의견진술’, 1명이 ‘권고’ 의견을 내면서 ‘문제없음’으로 결정 났다.

‘문제없음’ 의견을 낸 김우석 위원은 “이게 문제라고 한다면 과하다”며 “책임을 갖고 애를 낳는다고 하면 칭찬해줘야 한다. 이를 문제를 제기한다면 가정에 대한 모욕”이라고 했다.

김유진 위원도 “사례를 재구성한 내용이 그루밍 성범죄라고 보기는 어렵다”고 했다.

반면 옥시찬 위원은 “프로그램 자체가 10대 미혼모를 다루는데, 불건전한 남녀관계를 오락적으로 보여주는 건 100% 문제”며 ‘의견진술’ 의견을 냈다.

이광복 소위원장은 ‘권고’ 의견을 내며 “방송사에서 소재 선택을 할 때 조금 더 고민을 해봤으면 한다. 제작진이 너무 시청률에 유혹을 느낀 게 아닌가 싶다”고 했다.

방심위 결정은 ‘문제없음’, 행정지도 단계인 ‘의견제시’와 ‘권고’, 법정 제재인 ‘주의’, ‘경고’, ‘프로그램 정정·수정·중지나 관계자 징계’, ‘과징금’으로 구분된다. 법정 제재부터는 방송사 재허가·재승인 시 감점 사유가 된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